뉴스

"여기선 끼고, 여기선 벗고"…실내-실외 구분 어떻게?

"여기선 끼고, 여기선 벗고"…실내-실외 구분 어떻게?

박재현 기자

작성 2022.04.29 20:19 수정 2022.04.29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이제 바깥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되는데, 사실 실내와 실외를 구분하기 쉽지 않은 곳도 많습니다. 또 바깥이라도 간격 두기가 어려울 때도 있죠.

박재현 기자가 구체적인 여러 상황을 들어, 마스크 착용 기준을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곳은 방역 당국이 '실외'로 정의한 장소입니다. 

기준은 개방 여부입니다. 

지붕과 천장이 있으면 원칙적으로 실내지만, 벽이 2면 이상 열려서 자연 환기가 된다면 실외로 판단합니다. 

벽면이 3면 이상 둘러싸인 대부분 시설이나 건축물은 실내로 칩니다.

천막을 친 테라스형 카페는 실외, 벽으로 둘러싸인 식당은 실내인 겁니다.

지하철 같은 공간은 더욱 복잡합니다.

저는 지금 신길역 5호선 앞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사방이 막혀 있는 실내로 분류되기 때문에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이제 1호선으로 갈아타보겠습니다.

저는 1호선 승강장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은 사방이 뚫려 있는 야외로 분류돼서 이제 마스크를 벗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하철을 타려면 다시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한 시설에서도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반복해야 하는 겁니다.

[안진희/서울 양천구 : (한 시설 내에서도) 여기서는 끼고, 여기서는 벗고 정해서 하는 게 사람들이 번거롭게 생각할 것 같아서 잘 안 지켜질 것 같아요. 기준도 명확하지 않고.] 

야외 결혼식장도 50명 이상 모이면 마스크 착용 의무이고, 50명 미만일 경우만 마스크를 벗을 수 있습니다. 

야외 놀이공원이나 해수욕장은 마스크를 벗을 수 있지만, 사람들이 몰려 15분 이상 1m 간격을 유지하기 어려우면 의무는 아니어도 마스크 착용이 권장됩니다. 

학교 체육 활동도 한 학급 단위는 안 써도 되고 다음 달 23일부터는 수학여행 때도 착용 의무가 사라집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최은진, CG : 강유라)

▶ 마스크 해제 두고 서로 "비과학적"…실제 효과 따져보니
▶ '이럴 때' 실외 마스크 벗어도 된다…시민들 엇갈린 반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