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김앤장서 18억여 원…한덕수 "론스타 관여 안 해"

[단독] 김앤장서 18억여 원…한덕수 "론스타 관여 안 해"

고정현 기자

작성 2022.04.04 20:00 수정 2022.04.05 03: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 정부의 국무총리로 지명된 한덕수 후보자가 최근 4년여 동안 김앤장법률사무소의 고문으로 있으면서 18억 원 넘게 받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한덕수 후보자는 앞서 지난 2002년 김앤장 고문으로 재직할 때 외환은행 헐값 매각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자신은 관여한 적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고정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총리 지명 직전인 최근까지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법률사무소 고문으로 재직했습니다.

2020년 말까지 3년 동안은 연봉 5억 원씩, 그 이후로는 연봉 3억 원씩이 책정됐는데 4년 4개월의 재직 기간 총 보수는 18억 원이 넘습니다.

한 후보자는 SBS 기자와 만나 자신이 받은 연봉 액수가 맞는다고 인정했습니다.

"고액 연봉 아니냐"는 질문에는, "국민 눈높이로 봐서는 그런 측면도 있을 수 있겠다"고 답했습니다.

고문으로서 역할에 대해서는 "김앤장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외국의 큰 회사들에 대한민국 기업 환경 등을 설명하고, 투자를 설득하는 일을 변호사들과 같이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후보자는 앞서 2002년 11월부터 8개월 동안 김앤장 고문을 맡아 1억 5천여만 원의 보수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당시 외환은행 인수에 나선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를 김앤장이 법률 대리했는데, 한 후보자도 고문으로서 모종의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2007년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때 제기됐었습니다.

론스타는 2003년 10월 외환은행을 1조 3천억 원에 사들인 뒤 2조 원 넘는 차액을 남기고 되팔았고, 이 과정에서 인수 자격 없는 론스타가 금융당국의 도움을 받았다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한 후보자는 오늘(4일) 이런 의혹을 정면 부인했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후보자 : 국가 정부의 정책 집행자로서 관여를 한 적은 있지만, 김앤장이라는 제 사적인 직장에서의 관여된 바는 전혀 없습니다.]

한 후보자는 SBS와 별도로 만나서도 "당시 김앤장이 론스타를 법률 대리했는지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김남성, 영상편집 : 최진화)

▶ 한덕수 "단기적으론 적자…중장기엔 '재정 건전성 확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