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잇단 화재 참사…소방관 보호대책 필요

잇단 화재 참사…소방관 보호대책 필요

최선길 기자

작성 2022.01.06 20:07 수정 2022.01.06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 화재 때도, 큰불이 잡힌 뒤에 내부에 들어갔던 소방관 1명이 숨진 일이 있었습니다. 다른 이들의 안전을 지켜주는 소방관들은 우리 사회가 나서서 지켜줘야 합니다.

이 부분은 최선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난 2008년 40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친 이천 호법면 냉동물류센터 화재.

38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친 2020년 4월, 경기도 이천 모가면 물류센터 신축 공사장 화재.

같은 해 7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는 5명 숨지고 8명이 다쳤습니다.

냉동, 물류 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는 큰불로 번지며 인명피해로 이어졌습니다.

반년 전 발생한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에서는 소방관 1명이 안타까운 희생을 당했습니다.

큰불이 잡힌 뒤 내부로 진입했다가 다시 불이 확산하면서 사고를 당했다는 점에서 이번 참사와 판박이입니다.

[박종수/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지난해 쿠팡물류센터 화재 당시) : 화점 부위 부근에서 적재물이 막 무너져 내리는 바람에 갑자기 급격하게 연소가 확대가 됐죠. 거기서 같이 탈출하는 과정에….]

경찰과 소방당국 조사 결과, 대부분 사고에서 기본적인 방호조치나 소방시설이 배치되지 않는 등 전형적인 인재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평택 냉동창고 공사장 화재도 참사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과거 사례들을 볼 때 기본적인 안전조치가 제대로 됐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소방관들의 희생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이 이제는 필요합니다.

[이영주/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정확한 절차나 매뉴얼, 훈련을 통해서 이런 부분을 (개선)해야 한다. 판단을 해야 하는 지휘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든지….]

추가 사고가 우려되는 화재 현장에서는 위험 요소를 충분히 검토한 뒤 소방대원을 투입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배문산, 영상편집 : 박기덕, CG : 장성범)

▶ 순직 소방관들, 29년차 베테랑 · 예비신랑 · 새내기였다
▶ "순식간에 다시 번진 불에"…화재 취약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