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박근혜 찾아뵐 것"…보수층에 '구애'

윤석열 "박근혜 찾아뵐 것"…보수층에 '구애'

화강윤 기자

작성 2021.12.30 20:32 수정 2022.01.03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구를 찾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오늘(30일)밤 사면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찾아뵙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가 보수 표심을 파고드는 가운데, 친박 성향 시민단체들은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화강윤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리 국회의원 4선을 했던 정치적 고향 대구를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박 전 대통령이 좀 더 일찍 석방됐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건강이 회복되면 저도 한번 찾아뵙고 싶은데, 쾌유가 늦어지기 때문에 그런 시도 자체를 지금 안 하고 있는 거지….]

'친박'을 자처하는 일부 시민단체들은 정권 교체를 위한 대승적 차원이라며 윤 후보 지지를 선언했는데, "'자유민주주의 국가 정체성'을 세워야 한다는 뜻은 일치한다"고 윤 후보는 호응했습니다.

반면,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은 "윤 후보가 검사 시절 박 전 대통령에게 45년 형을 구형했다"면서 사과와 후보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윤 후보는 대구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서는 경북에 이어 이틀째 현 정부를 작심 비판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 정권이 경제 망쳐놔, 국가 안보, 외교 안보 전부 망쳐놔.]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서는 한국 정치 발전에 역할을 많이 해온 비중 있는 정치인이라며 정권 교체 열망은 마찬가지라고 평했는데, '단일화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서는 "탄핵에 일조한 것으로 국민의 신임을 얻었는데 원칙도 없이 사과한다"고,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겨냥해서는 "민간 재개발 완화를 검토한다는데, 대장동 판을 또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미래세대를 위해서는 대선 후보들이 함께 연금 개혁을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만 돌아보고 발목 잡기만 하는 이번 대선의 모습이 안타깝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김현상, 영상편집 : 최은진)

▶ "택지 공급 위해" 그린벨트 해제 거론한 이재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