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꿇느니 서서 죽겠다"…"윤석열 검찰 시절도 수십만 건"

"꿇느니 서서 죽겠다"…"윤석열 검찰 시절도 수십만 건"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2.30 20:05 수정 2021.12.30 2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 후보들도 이 사안을 놓고 치열하게 맞붙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공수처가 미친 사람들 아니냐며 비난 수위를 끌어올렸고,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일 때 검찰 역시 수십만 건을 조회했다며 사찰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공수처가 자신을 포함해 야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통신자료를 조회한 데 대해 원색적 비난을 토해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저, 제 처, 제 처 친구들, 심지어 제 누이동생까지 통신 사찰했습니다. 이거 미친 사람들 아닙니까?]

윤 후보는 야당을 노린 공수처의 불법 선거 개입이라 규정하면서, 현 정부와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무릎 꿇고 살기보단 차라리 서서 죽겠다"라고도 했습니다.

김진욱 공수처장을 당장 구속수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던 시절에도 검찰이 수십만 건 이상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는데, 그것을 누구도 사찰이라고 하지 않는다고 맞받았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총장 계실 때 검찰에서 (통신자료 조회를) 60만 건 했다던가, 170만 건 했다던가. 법령에 의한 행위를 사찰이라고 할 수는 없을 거 같고요.]

다만 통신자료 조회를 야당에 대해서만 했다면, 충분히 문제 제기할 만하다며 수사를 위해 정말 필요한 경우로 한정해야 한다는 말도 했습니다.

국민의힘이 당내에 신고센터까지 두며 확전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윤 후보의 발언을 겨냥해 막말 폭주 기관차에 공포감을 느낀다고 비꼬았습니다.

당내에서는 불법적인 부분이 있었다면 공수처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비판적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오늘(30일) 법사위를 별렀던 야당이지만, 공수처와 여당의 반론을 허물어뜨릴 결정적 한 방은 제시하지 못했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하지만 야당이 사찰 증거를 색출하겠다며 총력 대응을 선언한 상황이라, 이를 받아치겠다는 여당과의 대치는 더욱 가팔라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최진화)

▶ '통신 조회' 논란, 국회 질의…공수처장이 답변 피한 건?
▶ "대선 개입" vs "적법 수사" 공수처 통신 조회에 난타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