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손 1 · 2 · 3세대 유지? 4세대 갈아타기? 내게 맞는 건

실손 1 · 2 · 3세대 유지? 4세대 갈아타기? 내게 맞는 건

김정우 기자

작성 2021.12.29 20:35 수정 2021.12.29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구조적인 문제 때문에 내년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실손보험료는 계속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가입자 입장에서는 고민이 많아질 수밖에 없는데, 어떻게 해야 좋을지 김정우 기자가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가장 먼저 확인해봐야 되는 것이, 내가 실손보험을 언제 들었나 하는 겁니다.

지금까지 실손보험은 크게 세 번 바뀌었습니다.

2009년 10월 이전에 가입했다면 1세대 보험이고요, 그 이후로 2세대와 3세대, 그리고 올해 7월 이후에 가입했다면 4세대에 해당합니다.

만약에 나는 예전에 가입을 했는데, 앞으로 병원에 자주 가거나 특히 도수치료같이 건강보험 안 되는 진료를 받을 일이 많다, 이러면 계속 유지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1세대 상품은 자기부담금, 그러니까 내가 부담하지 않고 전액을 돌려받기 때문에 비급여 진료를 받는 데 걱정이 없습니다.

그런데 병원에 잘 가지 않으면서 보험료만 많이 내는 경우, 이런 경우에는 4세대 상품이 유리할 수 있습니다.

40대 남자를 예로 들면요, 한 달 보험료가 4세대는 1만 2천 원, 1세대의 3분의 1도 안 냅니다.

보험료 청구를 안 하면 다음 해에 더 할인도 됩니다.

보험료가 낮은 대신 보장성이 떨어집니다.

도수치료는 1년에 최대 50번만 보장하고 영양제나 비타민 주사는 아예 안 됩니다.

또 병원을 자주 가면 보험료도 올라서 비급여 보험금을 1년에 100만 원 이상 타면 2배로, 300만 원 이상 타면 4배로 뛰어오릅니다.

보험사들은 3세대까지는 앞으로 10년 동안 매년 20%씩 보험료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보험료 걱정에 무작정 4세대로 갈아타면 다시 예전 상품으로 돌아올 수 없는 만큼, 본인의 나이나 건강 상태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결정해야 합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 실손 묻더니 "코 성형 공짜"…보험료 올리는 과잉진료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