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교 되는데 학원 왜 안 돼"…"방역패스 개선할 것"

"학교 되는데 학원 왜 안 돼"…"방역패스 개선할 것"

박재현 기자

작성 2021.12.09 20:03 수정 2021.12.09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년 초부터는 학생들이 학원에 갈 때도 백신 접종 증명서나 음성확인서가 있어야 한다는 정부 방침을 놓고 논란이 커지자, 방역 당국이 내년 2월 전까지 개선안을 내놓겠다고 했습니다. 당국은 그러면서도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서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중단하라, 중단하라!]

교육부 청사 앞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에 반대하는 학부모단체 집회가 열렸습니다.

[탁은경/송도참교육학부모연대 대표 : 각종 부작용에 시달리는 학생들과 학부모의 목소리에 귀를 닫은 채, 청소년 백신 패스를 강행하려는….]

한 고 3학생은 정부가 학습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내일(10일) 헌법소원을 내기로 했습니다.

[양대림/고등학교 3학년 : 학교나 학원은 코로나 전파 가능성 측면에서 서로 다른 기준을 적용할 만큼 유의미한 차이가 있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도 방역패스 대상이 돼 패스 적용시설을 이용하려면 접종 완료서나 48시간 내 음성확인서가 필요합니다.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방역패스 시설에 포함돼 청소년 접종을 강제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

방역 당국은 "학생,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 전 개선안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기저 질환자에 대한 예외 기준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확산을 막으려면 아동 청소년들의 참여가 필수적이라며 백신 접종을 강력 권고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12세~17세의 접종을 진행하면서 96%라는 감염 예방 효과를 확인했고, 중대한 이상 반응은 매우 드물어 백신의 효과와 완전성을 확인했습니다.]

12~17세 확진자 99.8%가 백신 미접종자이고, 접종을 마친 뒤 위중증과 사망 예방 효과는 100%라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김민철, 영상편집 : 전민규)

▶ "인원제한 피해도 손실보상"…방역패스도 손질
▶ 또 7천 명대…병상 대기자, 다시 1천 명 넘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