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장 거리두기 강화 안 해"…방역조치 발표 취소

"당장 거리두기 강화 안 해"…방역조치 발표 취소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11.25 20:16 수정 2021.11.25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내일(26일) 강화된 방역 조치를 발표하려다가 조금 전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최종 결론을 내지 못한 겁니다. 그래도 당장 일상회복을 멈추고 예전의 거리두기로 돌아가지는 않는다는 게 정부의 입장입니다.

자세한 내용, 박수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오늘 오전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의 화두는 방역패스 확대였습니다.

최근 유행 악화 추세를 꺾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로 방역패스 적용 대상이 확대돼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예외 대상인 18세 이하 아동·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적용하자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식당과 카페까지 방역패스를 적용해 접종 완료자만 이용하도록 하자는 의견도 일부 나왔는데, 위원회에 참여 중인 자영업자, 소상공인 단체들의 반대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기홍/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 : 방역패스를 적용시켰을 때 감소되는 매출분에 대한 이제 손실 보상안을 마련을 해야 되고요. (보상안이) 패키지처럼 같이 발표가 돼야지 방역을 먼저 얘기를 하고 그다음에 보상을 논하는 건 맞지 않다는 거죠.]

하지만 회의에서 기획재정부는 추가 손실보상 의견에 부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도권에 한해 비상계획을 발동하거나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 이용 인원 축소는 논의되지 않은 걸로 파악됐습니다.

정부도 일상회복을 중단하고 다시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고강도 조치에는 신중한 입장입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아직은 그렇게까지 저희가 거리두기를 더 전면적으로 더 강화를 한다든지 또 혹은 현재의 일상회복 단계를 멈춘다든지 그런 상황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고요.]

정부는 강화된 방역 조치를 내일 발표하려던 계획을 조금 전 취소했습니다.

의견이 모이지 않은 데다 추가로 내놓을 실효적인 방안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이소영, CG : 서현중) 

▶ 열차·식당서도 백신패스 확인…"예방률 40%로 하락"
▶ 위중증 첫 600명대…정부, 추가접종 거듭 강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