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택치료 40%까지 높인다…"약 처방 늦을 수도" 우려

재택치료 40%까지 높인다…"약 처방 늦을 수도" 우려

장훈경 기자

작성 2021.11.21 20:10 수정 2021.11.21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경우, 집에서 치료하면 병상 걱정을 덜 수 있습니다. 환자 10명 중 4명까지는 재택 치료하는 게 정부 계획인데, 아직 보완해야 할 점이 적지 않습니다.

장훈경 기자가 재택치료는 어떻게 하는지부터 알아봤습니다.

<기자>

서울 영등포구의 재택치료 협력병원입니다.

의사 5명과 간호사 4명이 24시간 당직을 돌며 재택 치료자 100여 명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오전과 오후 하루 2번, 스마트폰 어플과 전화 통화를 통해 환자의 체온과 산소포화도 등을 확인합니다.

[김선미/간호사 : 38도 넘으셨으면 혹시 상비약 가지고 계신 것 있으세요? 1~2시간 뒤에 증상 괜찮아지시는지 한 번 더 확인할게요.]

재택 치료자들은 지자체에서 해열제, 감기약, 체온계, 산소포화도 측정기 등이 들어간 재택치료 키트를 받습니다.

산소포화도가 94% 이하로 떨어지고, 의식 저하 등이 일어나면 곧바로 상급 병원에 이송해야 합니다.

오늘(21일) 0시 기준 재택 치료자는 5천118명으로 1주일 전보다 1천900명 가까이 늘었는데, 정부는 재택치료 비율을 확진자의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보완할 점이 적지 않습니다.

정식 입원 환자가 아닌 만큼 협력병원이 직접 약을 주지 못해 약 처방과 복용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보건소에서 처방전을 팩스로 받아서 근처에 있는 약국에서 약을 받아서 환자한테 배송하는데 야간의 경우에는 약국이 열리지 않은 경우도 있고….]

재택 치료 확대에 맞춰 장기적인 인력 확충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는데, 정부는 지역 의원급 병원도 단기 진료를 제공하게 하고 모듈형·이동형 병상 추가 확보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홍종수, 영상편집 : 이승열) 

▶ 주말 첫 3,000명대…내일부터 전면 등교 '불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