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바이든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김윤수 기자

작성 2021.11.19 20:33 수정 2021.12.07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이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선수단만 보내고, 정부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에 대한 경고 차원인데, 만약 실제 그렇게 된다면 올림픽을 계기로 우리와 북한 그리고 미국 정상이 함께 만나는 것도 불가능해집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 나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처음으로 언급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지지합니까?)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사항입니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단은 보내되 정부 각료나 정치인 같은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것으로, 주최국에 대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미 정치권에서는 그동안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는데 이런 요구에 화답한 겁니다.

[젠 사키/미 백악관 대변인 : 우리가 우려하는 영역이 있습니다. 우리는 신장에서 봤던 인권 유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지난 15일 미중정상회담에서 모처럼 화해의 물꼬를 텄던 만큼 전면 불참 대신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는 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이 확정되면 평창 올림픽처럼 베이징 올림픽을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의 계기로 삼으려 했던 한국 정부의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김호진)  

▶ "스포츠 정치화 말라"…中, 보이콧 확산할까 긴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