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가상자산 과세 1년 연기"…미중 면담 첫 외교 행보

이재명 "가상자산 과세 1년 연기"…미중 면담 첫 외교 행보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11.11 20:20 수정 2021.11.11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청년 간담회에서 가상자산에 세금을 매기는 걸 1년 유예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주한중국대사를 잇따라 만나며 외교 행보에도 나섰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가상자산의 미래를 주제로 청년들을 초청한 간담회,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가상자산에 대한 다른 접근이 필요한 만큼 과세는 유예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가상자산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 1년 연기와 공제 한도 대폭 상향을 시사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재명은 다를 거라며 현 정부와의 차별화를 언급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문재인 정부 정책 내용에) 실망감을 많이 가지고 있을 것 같습니다. 이재명이 후보가 된 더불어민주당은 과거와는 완전히 다를 것이다….]

외교 행보도 이어갔습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만나 "한미동맹이 경제동맹으로 계속 성장하길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고,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에서는 최근 요소수 수입 차질 문제를 포함해 한중 관계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저희가 지난번에 대책회의를 하면서 리스트(목록)라도 만들어서 우리가 이 비상상태일 때 대비를 해보자는 제안을 제가 드린 바가 있는데….]

싱 대사는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게 아니"라며 협력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싱 하이밍/주한중국대사 : (요소수 문제는) 한국과 적극적으로 협력해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했고 또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이 후보는 내일(12일) 울산에서부터 45인승 버스를 개조 한 '매주 타는 민생버스'라는 뜻의 '매타버스'를 타고, 전국 민생 탐방을 시작합니다.

이 후보가 전 국민 추가 재난 지원금에 이어 청년 정책에서도 이재명식 구상을 내세우면서 현 정부와 전략적 차별화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 尹, 목포에서 봉하마을로…"통합 정신 배워 반대자 포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