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대 · 기저질환자 · 얀센 접종자 '추가 접종'

50대 · 기저질환자 · 얀센 접종자 '추가 접종'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0.28 20:17 수정 2021.10.2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달 들어 백신 추가 접종이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다음 달부터는 50대와 기저질환자 또 얀센 백신 접종자도 부스터샷 대상이 됩니다. 

접종한 지 두 달이 지난 얀센 접종자는 오늘(28일)부터 온라인 예약을 할 수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김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에서 한 차례 맞는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건 지난 6월입니다.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등 활동성이 큰 젊은 층이 주요 대상이었습니다.

이후 10만 명당 돌파 감염자가 266.5명으로 다른 백신에 비해 최대 58배 많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추가 접종 대상이 됐습니다.

접종 완료 후 두 달이 지난 얀센 접종자는 오늘 저녁 8시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이 가능하고 다음 달 8일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받습니다.

또 얀센 백신을 맞으려면 보건소에 따로 연락해야 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얀센을 1차 접종하신 분이 추가접종을 mRNA 백신으로 했을 땐 얀센보다는 좀 더 중화능이 더 높게 형성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또 다른 추가접종 대상은 치명률이 0.31%로 청장년층 가운데 가장 높은 50대들입니다.

기저질환자와 의료 종사자, 돌봄 인력, 경찰과 소방 등의 우선접종 직업군도 추가 접종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접종 완료 이후 6개월이 지난 사람들이 다음 달 1일부터 예약할 수 있고, 15일부터 접종이 시작됩니다.

모더나 추가 접종자는 기존 용량의 절반을 맞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로 교차 접종한 사람들은 화이자로 추가 접종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를 두 번 맞은 사람은 화이자나 모더나를 맞습니다.

한편 국내에서 처음 위탁 생산된 모더나 백신은 오늘과 내일 243만 5천 회분이 공급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백신 원액을 받아와 만드는 현재의 생산방식뿐 아니라 원제, 즉 원액 의약품을 생산하는 라인까지 내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김민철, 영상편집 : 김준희) 

▶ "백신 접종한 죄밖에"…피해 가족 첫 헌법소원
▶ '일상회복' 앞두고 확진자 2천 명대…최종안 내일 발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