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태우 장례, 5일간 국가장…5·18단체 "강한 유감"

노태우 장례, 5일간 국가장…5·18단체 "강한 유감"

김아영 기자

작성 2021.10.27 19:59 수정 2021.10.27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씨 장례식을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습니다.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서 이번 주 토요일까지 5일장으로 진행하고 국립묘지에는 안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헌법을 파괴한 사람에게 국가의 이름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 강한 유감을 나타낸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노태우 씨 장례 형식이 안건에 오른 국무회의.

김부겸 총리가 국가장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정부는 이번 장례를 국가장으로 하여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예우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12·12 사태와 5·18 민주화 운동 등 역사적 과오가 있지만, 직선제 선출 이후 북방 정책으로 공헌했고, 추징급 납부 노력을 고려했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내란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노 씨가 현저한 공훈, 국민 추앙이라는 국가장 대상인지 논란이 있었지만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정무적 판단을 내린 셈입니다.

다만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국가장은 오는 30일까지 5일장으로 진행되는데 김 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국고를 들여 빈소 운영과 영결식, 안장식을 주관합니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이승만, 윤보선 전 대통령 장례만 기족장으로 치러졌고 다른 전직 대통령들은 국장, 국민장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그러다 2011년 두 장례 형식이 국가장으로 통합되면서 2015년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가 국가장으로 처음 치러졌습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노 씨가 직접 사과한 적이 없다며 이번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영훈/5·18민주유공자유족회장 : 우리를 한 번도 만나지도 않았어요. (전직) 대통령이기 이전에 죄인이라고요. (국가장을 하면) 정부에서 돈을 다 댄다고요. 선례를 남기면 전두환도 그렇게 하려고 할 것 아닙니까.]

광주광역시도 정부 결정은 존중하지만 국가장 기간 동안 진행하는 조기 게양과 분향소 설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최진화)  

▶ 조문객 발길 이어진 빈소…'법적 사위' 최태원도 조문
▶ "노태우, 전두환과는 다르다" 여야 한목소리, 속내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