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천구 신축 공사장 가스 누출…2명 사망 · 19명 부상

금천구 신축 공사장 가스 누출…2명 사망 · 19명 부상

정반석 기자

작성 2021.10.23 19:53 수정 2021.10.24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3일) 뉴스는 안타까운 사고 소식부터 전하겠습니다. 서울 금천구 건물 지하층 공사 현장에서 화재 진압용 이산화탄소가 대량 누출됐습니다. 밀폐된 곳에 이산화탄소가 퍼지면서 2명이 숨졌고 19명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먼저,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지상 10층, 지하 5층 규모의 건물입니다.

데이터 저장센터 용도로 지난 6월 준공된 이 건물은 지하 층에서 전기 공사를 진행 중입니다.

그러던 오늘 오전 8시 50분쯤 지하 3층에서 화재 진압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금천구 건물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소방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하 3층 소화약제실에 있던 화재 진압용 이산화탄소 가스가 만 리터 넘게 배관을 타고 누출됐습니다.

밀폐된 공간에 퍼진 이산화탄소 가스는 지하 3층에서 작업하던 사람들에게 질식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금숙/서울구로소방서 소방행정과장 : 밀폐된 공간이기 때문에요. (이산화탄소 가스에) 노출된 상태로 있으면 중추신경이 마비되면서, 오랜 시간 노출됐으면 사망까지 이르는 그런 상황입니다.]

이 사고로 작업자 4명이 질식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그 가운데 2명이 숨졌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2명은 다행히 호흡과 맥박을 되찾았습니다.

다른 작업자 17명도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을 호소하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금천구 건물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사고 현장 작업자 : '삐삐삐' 소방 경보음이 울리더니 나중에 갑자기 터져버려가지고. 작업자들 일하려다 그런 거야.]

사고 당시 30초간 경보음이 울렸지만, 현장 천장 작업을 하던 작업자 1명과 바로 밑에서 작업을 돕던 다른 작업자 1명은 바로 대피하지 못해 변을 당했습니다.

관할 소방서는 오전 9시 10분쯤 모든 가용 인력을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현장을 수습하고, 사고 원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인필성, 영상편집 : 전민규, CG : 서승현·박동수)

▶ [단독] "누군가 이산화탄소 밸브 열어"…범죄 가능성 수사
▶ [현장] '밸브 연 사람' 찾는다…수일 안에 현장 합동감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