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6초' 모자란 3단 엔진 연소시간…원인 규명 총력

'46초' 모자란 3단 엔진 연소시간…원인 규명 총력

정구희 기자

작성 2021.10.22 20:26 수정 2021.10.23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누리호는 어제(21일) 목표했던 높이까지는 잘 올라갔지만, 싣고 갔던 모형 위성을 정상 궤도에 올려놓지는 못했습니다. 발사체 가장 위쪽에 있던 3단 엔진이 예정보다 일찍 꺼졌기 때문인데, 그 이유를 놓고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먼저 정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발사와 초기 비행은 안정적이었습니다.

300톤급 주엔진은 불꽃을 뿜으며 누리호를 하늘 높이 올렸고 1단과 2단 분리, 페어링 분리처럼 고비로 여겼던 과정도 순조롭게 넘겼습니다.

하지만 발사 15분쯤 목표 고도에 이르러 문제가 생겼습니다.

누리호 가장 꼭대기인 3단 엔진이 예정보다 빨리 꺼지면서 속도가 줄어든 채로 분리된 모형 위성이 지구 궤도를 돌지 못하고 추락했습니다.

[고정환/항우연 발사체 개발본부장 : 호주 남쪽 해상에 떨어지는 것으로 저희가 마지막에 계측을 했는데 그 부분도 이제 계측 데이터를 좀 더 분석을 해서 확인을 더 해볼 예정입니다.]

위성은 지구가 끌어들이는 중력과 우주로 날아가려는 원심력이 같아야 일정하게 지구 궤도를 돌 수 있습니다.

이 정도 원심력을 얻으려면 위성이 초속 7.5km로 날아야 합니다.

누리호

그런데 3단 엔진이 521초 동안 연소해 속도를 끌어올려야 하는데 46초 빨리 꺼지면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한 겁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일단 엔진 자체의 문제는 아니라고 보고 크게 3가지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3단은 7톤급 액체엔진과 연료탱크, 산화제 탱크, 맨 위에 모형 위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탱크의 압력이 부족해 산화제와 연료 공급이 제대로 안 됐거나 연료와 산화제 공급 밸브의 이상 문제, 전자 제어 장비 오작동 가능성 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내년 5월 2차 발사의 성공을 돕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발사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CG : 서승현)    

▶ 5차례 더 쏜다…누리호, 로켓 힘 키워야 달에 간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