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 조롱" 여야 거센 비판…윤석열 "전부 제 탓"

"국민 조롱" 여야 거센 비판…윤석열 "전부 제 탓"

백운 기자

작성 2021.10.22 20:05 수정 2021.10.22 2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NS 사진을 놓고 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 안에서도 윤석열 후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모든 게 자신의 탓이라며 또다시 사과했습니다.

이어서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보라는 듯 전두환 비석을 밟은 뒤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겁니다.]

경선 후 칩거 중인 이낙연 전 대표도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송영길 대표도 "국민을 조롱해선 안 된다"며 쏘아붙였습니다.

국민의힘 내에서도 이준석 대표가 아침에 일어나 보니 상식 초월, 착잡하다고 했고 맞수 토론에 나선 유승민 후보는 윤 전 총장을 거세게 몰아붙였습니다.

[유승민/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완전히 무슨 개 취급을 하는, 이런 사진을 올린다 말입니다.]

홍준표 후보는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후보는 사퇴하는 게 맞지 않느냐고 했고, 원희룡 캠프는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윤석열 반려견 토리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모든 불찰과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국민께서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그런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서는 그게 전부 제가 챙기지 못한 제 탓입니다.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국민께 사과드리고, 제가 이 기획자입니다.]

국민 상식과 동떨어진 전두환 옹호 발언, 이틀 뒤에야 이뤄진 후보의 사과, 그 사이 캠프는 개와 사과 사진을 올리는 등 대선 캠프 전체가 총체적 난국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캠프 고위 관계자는 후보가 위임하는 방식의 캠프 운영 시스템을 상황 발생 즉시 크로스체크와 신속 대응이 가능하도록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정성훈)  

▶ 늑장 사과 뒤 '개에게 사과' 사진 올린 윤석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