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비원에 '갑질 금지' 첫날…대리주차 · 택배배달 여전

경비원에 '갑질 금지' 첫날…대리주차 · 택배배달 여전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1.10.21 20:40 수정 2021.10.21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1일)부터 아파트 경비원에게 대신 주차를 해 달라고 하거나, 또 택배를 집 앞까지 가져다 달라고 하는 게 금지됩니다.

경비원들이 원래 업무 외에 다른 허드렛일에 시달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인데, 시행 첫날 모습을 김혜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주차공간이 비좁아 경비원들에게 대리주차를 의존하는 것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오늘 아침 6시 반, 차량이 빼곡하게 이중주차 돼 있습니다.

출근하는 주민들이 하나둘 집을 나서고, 안쪽에 주차된 차량을 빼기 위해서 경비원들은 이중 주차된 차량을 운전합니다.

차량 문을 직접 열어주기도 합니다.

경비실 안에는 주민들이 항상 맡겨두는 차량 열쇠 수십 개가 꽂혀 있습니다.

주차장 경비원
오늘부터 새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이 적용되면서 아파트 경비원들에게 대리주차 등을 요구하는 게 금지됐습니다.

경비원들이 경비업무 외에 청소와 고지서 배부, 택배 개별 세대 전달 등 허드렛일에 시달리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관리사무소 측은 대리주차가 아니라면서도 제도를 변경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 : 주민들이 편의상 키를 맡겨놓고 올라가시는 거예요. 혹시 안전에 문제 생기면 급하게 차를 빼도 좋다. 그래서 맡기시는 거지 발레파킹이란 용어를 안 쓰고 있어요. 이동 주차예요.]

[국토부 관계자 : 그건 경비 업무 외에 과한 업무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을 하거든요.]

또 택배 물품을 개별 세대로 배달하는 것도 금지됐지만 여전한 곳도 있었습니다.

[아파트 경비원 : 무거운 것 들고 간다 하면 해줘야 하고, 택배도 갖다 줘야 해요. 그걸 안 해주면 인상이 바뀌어요.]

일부 단지에서는 경비원을 관리원으로 다시 계약해 업무 범위와 급여를 조정하고 주민들이 비용을 더 부담하는 쪽으로 해법을 찾기도 합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