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6~17세 접종 첫날…허가 안 난 '모더나' 오접종

16~17세 접종 첫날…허가 안 난 '모더나' 오접종

박수진 기자

작성 2021.10.18 20:33 수정 2021.10.18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등학교 1~2학년에 해당하는 16~17살 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첫날부터 화이자 백신 맞아야 하는 청소년에게 모더나 백신 잘못 접종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백신을 맞으려는 학생들로 병원이 북적입니다.

보호자 동의서가 있어도, 다시 한번 보호자에게 연락해 접종 동의 여부를 꼼꼼히 확인합니다.

[병원 직원 : 최○○ 군 아버님, 성함이 어떻게 되세요?]

16~17살 접종 대상자 중 절반이 넘는 약 50만 명이 예약을 마쳤는데,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됩니다.

[김경훈/고등학교 2학년 : 백신을 맞았으니까 좀 더 편안하게 돌아다닐 수 있을 것 같고요. 좀 마음이 편하기도 하네요.]

하지만, 첫날부터 오접종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서울, 경기, 경남 등 전국 5개 지역에서 청소년 8명에게 모더나 백신을 놓은 것입니다.

모더나 백신은 국내에서 18세 이상에게만 사용이 허가됐고, 18세 미만 소아 청소년에 대해서는 허가 심사가 진행 중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일선 의료기관에서 이런 백신 종류를 혼선이 있었던 부분이 있을 것 같고요. 이상반응 여부에 대해서 모니터링 진행하고, 오접종 방지대책을 더 강구하겠습니다.]

예약을 완료한 임신부 2천500여 명도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12주 미만 초기인 경우 접종 전 태아와 본인의 건강 상태를 진찰받는 것이 좋습니다.

[조금준 교수/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 : 출혈이 생기거나 유산 등의 위험성이 있는 초기인 경우에는 의사하고 상담을 해서 백신 접종 여부를 결정하는 게 좋습니다.]

조금 전인 저녁 8시부터는 12~15살 187만 명에 대한 사전예약도 시작됐습니다.

12살 이상 청소년들도 성인처럼 예비 명단이나 SNS를 이용해 잔여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한편, 얀센 백신을 맞은 147만 명에 대한 추가 접종계획과 관련해 방역당국은 접종 일정 등을 좀 더 빨리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김호진, CG : 정현정)

▶ 수도권 8인 모임 첫날…"다 같이 보니 새롭네"
▶ 석 달 만에 확진자 '최저'…감소세 이어지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