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현동에 부산저축은행까지…판 커진 대장동 수사

백현동에 부산저축은행까지…판 커진 대장동 수사

손형안 기자

작성 2021.10.18 20:13 수정 2021.10.18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개발 사업과, 또 검찰의 과거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해서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대장동 사업의 판박이로 불리는 백현동 개발 의혹은 이재명 후보가, 또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에는 윤석열 후보가 연결돼 있다고 여야는 각각 주장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성남시 백현동의 한 아파트 단지.

높이 50m, 길이 300m에 달하는 거대한 옹벽이 아파트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였던 이 땅을 민간사업자가 2천100억 원에 사들였습니다.

그런데 성남시가 자연녹지였던 이 땅을 준주거지로 용도변경 해줬고 민간 사업자는 산을 깎아 일반 아파트를 분양해 막대한 수익을 올렸습니다.

국민의힘 측은 이 과정에 이재명 지사의 측근이 끼였고 이 지사의 책임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지사는 시장 재직 시에 각종 특혜 개발 사업 허가를 했어요. 이 지사의 배임이 대장동이 끝이 아니라 이게 시작입니다.]

민주당에서는 지난 2011년 대검이 진행한 부산저축은행 수사 부실 의혹을 도마에 올렸습니다.

천화동인 6호와 관련 있는 조 모 씨가 10억 원을 받고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거액의 종잣돈을 끌어왔는데,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수사를 하던 대검이 조 씨를 조사하고도 불기소한 것은 봐주기 수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측은 조 씨의 변호를, 50억 약속 클럽 일원으로 거론되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맡아 당시 주임 검사였던 윤석열 후보에게 영향을 끼친 거 아니냐고 추궁했습니다.

[김남국/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 당시 주임 검사가 대검 중수2과장인 윤석열 후보가 담당했다는 겁니다. 특수부 검사가 전관 출신으로 작동했다는 의심을 하게 되는 겁니다.]

김오수 검찰총장

김오수 검찰총장은 두 의혹 모두 수사 범위에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김오수/검찰총장 : 다 수사 범위에 포함 시키도록 지시했습니다. 수사팀에서 광범위하게 검토하고, 수사할 곳이 있으면 다시 수사하는 방향으로 지시해 놓은 상태입니다.]

오늘(18일) 진행된 대검찰청 국감에서는 김만배 씨 구속 영장이 기각된 데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특히 국민의힘 측은 김오수 총장이 부임 전,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전력을 따졌는데, 김 총장은 봉사 차원에서 활동했다며 대장동 수사와는 연관성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원형희, VJ : 김종갑)

▶ 남욱 귀국하자마자 체포…유동규 구속적부심 신청
▶ 김만배에 책임 미루는 남욱…물증 확보가 관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