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국감 뒤 경기지사 사퇴"…野 "비리 몸통 보호"

이재명 "국감 뒤 경기지사 사퇴"…野 "비리 몸통 보호"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10.12 20:08 수정 2021.10.12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 자격으로 경기도 국정감사를 받겠다면서 이번 대장동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오늘(12일) 대통령의 지시는 특검을 거부하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긴급 기자회견에서 현직 경기지사 자격으로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정상적으로 받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경기도지사로서 할 수 있는 범위까지 최대한의 책임을 다한다는 것이 저의 기본 입장입니다. 그리고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조기 사퇴 후 대선에 집중하자는 당 지도부의 권유를 이해한다면서도 지사직 사퇴 문제는 국감 이후에 판단하겠다고 했습니다.

야권의 대장동 의혹 파상 공세에 정면 돌파를 선언한 셈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정치 공세가 예상되지만, 오히려 대장동 개발사업의 구체적 내용과 또 행정성과를, 실적을 설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합니다.]

이 후보 측은 철저히 수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 역시 불리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불신 때문에 나온 발언", "진실이 밝혀지면 불편한 일이 있겠느냐"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한 사실을 청와대에서 공개한 것과 관련해서는 만나지 않을 사안을 공개할 리 없다며 당 후보로의 공식 인정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 지시에 대해 압도적 여론의 특검 도입을 거부하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부실 수사를 해온 검경에 이재명 후보 비호를 지시한 거라고 몰아붙였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 몸통을 비호하는 길에 선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이에 따라 이 후보가 출석하겠다고 한 국회 행정안전위 경기도 국감에 공격력 위주로 의원들을 재배치하는 등 총력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박정삼)  

▶ 검찰, 김만배 구속영장 청구…남욱 "수일 내 귀국"
▶ 천화동인 '그분'은 누구…오락가락 말 바꾼 김만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