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검경에 신속·철저 수사 지시"…청와대 관계자의 해석

"文, 검경에 신속·철저 수사 지시"…청와대 관계자의 해석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10.12 20:06 수정 2021.10.12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검찰과 경찰이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오늘(12일) 지시했습니다. 일주일 전에는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었는데,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거라는 분석입니다.

문준모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오후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박경미/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은)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민주당 대선 경선이 진행 중이었던 지난 5일, 핵심 관계자 발로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을 냈는데, 경선 이틀 뒤인 오늘 문 대통령이 직접 검경에 지시한 겁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전부터 철저한 검경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었지만, 민주당 대선 경선이 진행 중이었던 만큼 메시지를 유보했던 것"이라고 발언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오늘 지시에서 '검경'을 특정한 건, 야당이 요구하는 특별검사 도입이나 국회 국정조사에 선을 그은 걸로도 볼 수 있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 지시는 대선 본선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사건의 실체를 서둘러 규명하라고 강조한 것"이라는 풀이를 내놨습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주당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대패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대장동 관련 여론을 심각하게 보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경선이 끝난 지난 10일, '경선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된 걸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입장은 그대로"라며 오늘 지시를 이재명 후보와 연관 짓는 해석엔 선을 그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박선수, CG : 류상수)   

▶ 이재명 "국감 뒤 경기지사 사퇴"…野 "비리 몸통 보호"
▶ 검찰, 김만배 구속영장 청구…남욱 "수일 내 귀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