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후스토리] '돈쭐'이 불러온 나비 효과…피자집 다시 가봤더니

[후스토리] '돈쭐'이 불러온 나비 효과…피자집 다시 가봤더니

박병일 기자 cokkiri@sbs.co.kr

작성 2021.09.24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딸아이와 단둘이 어렵게 사는 아빠. 그가 가진 돈은 571원뿐이었습니다. 생일 맞은 딸이 먹고 싶다는 피자 한 판조차 시킬 수 없었습니다. 예전에 한번 배달시킨 적 있었던 피자집에 배달 앱을 통해 물어봤습니다. 다음 달에 기초수급이 나오면 줄 테니 피자를 줄 수 없겠느냐고...피자집 사장님은 그런 부녀에게 주저하지 않고 피자 한판을 보냈습니다. 뚜껑에 "언제든 딸이 먹고 싶다고 하면 말씀만 하세요."라는 메시지를 적어서 말이죠. 이런 사연이 알려지자, 전국에서 그 피자 가게에 주문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그야말로 '돈쭐'이 시작된 겁니다. 이런 내용은 SBS 8시 뉴스를 통해서도 소개됐습니다.

그로부터 두 주가 지난 이달 초, 다시 한 번, 그 피자집을 찾아가봤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던 뜻밖의 새로운 사실도 알게 됐습니다. 이번 주 <후스토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해 '돈쭐'이 불러온 나비 효과에 대해 전해드립니다.

기획*총괄 박병일/ 연출 윤택/ 조연출 임정대 / CG 김양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