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 꼭 잡은 요양병원 면회…추모공원은 임시로 폐쇄

손 꼭 잡은 요양병원 면회…추모공원은 임시로 폐쇄

유승현 기자 doctoru@sbs.co.kr

작성 2021.09.13 20:20 수정 2021.09.13 2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3일)부터 2주 동안은 추석 특별방역대책이 시행됩니다. 요양병원과 시설 방문 면회가 가능해졌고, 명절 연휴 집에서 가족 8명까지 모일 수 있는데 방역조치가 강화된 부분도 적지 않습니다.

유승현 의학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의 한 요양병원입니다.

아내를 찾은 80대 남편은 1년 8개월 만에 잡은 손을 놓지 못합니다.

오랜 치매 투병으로 의사소통조차 원활하지 않지만, 한마디라도 더 건네고 싶습니다.

[이시호/82세, 요양병원 환자 남편 : 손을 잡고 있을 때, 그때 눈을 떠요. 오늘 이렇게 (만날 수) 있게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고, 감격스럽습니다.]

환자와 면회객 모두 백신을 맞고 2주가 지나면 이처럼 접촉 면회가 오늘부터 2주간 가능합니다.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사전예약한 뒤, 유리 칸막이 등을 사이에 두고 대면면회할 수 있습니다.

[김윤정/요양병원 팀장 : 접수해주신 분들이 많다 보니 계속 전화가 오고 있어서 분주한 편입니다. 추석 때는 자리가 없을 만큼….]

17~23일까지는 접종 완료자가 포함되면 4단계 지역에서도 가족 8명까지 집에서 모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가족 모임도 가급적 피해 달라는 것이 방역당국의 권고입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어제) : 지난 여름철 휴가 때처럼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다시 확산 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추석을 앞두고 백화점과 대형 마트뿐 아니라 준대형 슈퍼마켓에서도 QR코드나 안심콜 체크인을 통한 출입 관리가 강화됩니다.

주요 추모공원들은 18~22일까지 임시 폐쇄됩니다.

실내 봉안시설은 방문객 1일 총량제와 사전예약제를 시행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정성화, 영상편집 : 김종태, CG : 강유라) 

▶ 독감 백신도 코로나 중증 위험 낮춘다
▶ 병원서 집단감염 속출…수도권 확진 비중 80% 육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