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의지 몸에 맞고 끝내기…이스라엘에 연장 역전승

양의지 몸에 맞고 끝내기…이스라엘에 연장 역전승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7.29 22:44 수정 2021.07.29 2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3년 만의 금메달에 도전하는 야구대표팀은 앞서 중계 보신 것처럼 이스라엘과 첫 경기를 참 힘겹게 잡았습니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6대 5, 1점 차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이스라엘의 오른손 선발 모스콧에 대비해 좌타자 7명이 선발 출전한 대표팀은 모스콧이 한 타자 만에 부상으로 교체되며 출발부터 꼬였습니다.

왼손 투수 피쉬맨에게 3회까지 꽁꽁 묶였고, 선발 원태인이 3회,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4번 선정됐던 은퇴 선수 킨슬러에게 선제 투런홈런을 허용했습니다.

4회, 오지환이 투런홈런을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지만, 두 번째 투수 최원준이 6회 라반웨이에게 투런홈런을 맞고 다시 리드를 빼앗겼습니다.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2점 차로 뒤진 7회, 이정후와 김현수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뒤, 오지환의 우중간 2루타로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었지만, 승리를 눈앞에 둔 9회 초 원아웃에서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라반웨이에게 통한의 동점 솔로홈런을 허용했습니다.

결국 승부는 대회 첫 연장전 승부치기에서야 갈렸습니다.

노아웃 1-2루로 시작한 10회초, 오승환에 세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워 분위기를 바꿨고, 10회말, 투아웃 만루에서 양의지가 초구를 몸에 맞으면서 극적인 끝내기 결승점을 만들었습니다.

천신만고 끝에 1차전을 이긴 김경문호는 모레(31일) 미국과 2차전을 잡으면 금메달 도전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B조 1위를 차지합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오영택)

▶ 축구 8강 상대는 멕시코…득점 1 · 2위 '화력 대결'
▶ 도미니카 꺾고 2연승…8강 진출 한일전 남았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