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896명' 또 역대 최다 확진…"더 강한 조치도 검토"

'1,896명' 또 역대 최다 확진…"더 강한 조치도 검토"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1.07.28 21:13 수정 2021.07.28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900명 가까이 발생하며 역대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습니다. 수도권, 비수도권 할 것 없이 확진자가 늘었는데, 정부는 다음 주까지도 거리두기 효과가 없다면 더 강한 방역조치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김용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2일 시작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는 벌써 3주 차에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서울 마포구 음식점, 경기 양주시 헬스장, 어학원, 부산 동래구 목욕탕 등 지역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해외 유입을 뺀 국내 발생 확진자가 1천800명을 넘긴 것도 처음, 수도권 환자가 1천200명 이상인 것도 처음, 비수도권 환자가 600명 넘게 발생한 것도 4차 유행 이후 처음입니다.

[최보현/서울 양천구 : 환자들이 많이 나오다 보니까, 굉장히 많이 무뎌지고, 또 그 환자분들 얘기가 별다른 증상 없이 활동을 한다고 하니까요.]

매주 최다 기록을 쓰고 있지만, 지난주 주간 이동량은 1주일 전과 비교해 수도권은 1%, 비수도권은 0.7% 늘었습니다.

정부는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피로감이 큰 데다 휴가철이어서 이동량이 줄지 않았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주까지도 감소세로 반전하지 않으면 더 강한 조치에 들어갈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사적 모임 제한 강화'나 '시설별 방역수칙 강화', 두 축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모임 중심의 감염들이 더 확산되고 있는 것인지, 혹은 다중이용시설 등 어떤 시설 기반 감염들이 확산되는 경로들을 적절히 통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인지(평가해 보겠다.)]

정부는 국민 고충은 이해한다면서도, 아직은 영국처럼 코로나와 공존하는 방식으로 방역체계를 개편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CG : 서승현·강경림, VJ : 신소영) 

▶ 하루 2,000명 곧 넘을 듯…4단계 출구 전략은?
▶ "모더나 다음 주 공급 재개"…불안 요소는 여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