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더나 다음 주 공급 재개"…불안 요소는 여전

"모더나 다음 주 공급 재개"…불안 요소는 여전

유승현 기자 doctoru@sbs.co.kr

작성 2021.07.28 21:18 수정 2021.07.28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늦어지고 있는 모더나 백신 공급이 다음 주부터 재개된다고 정부가 밝혔습니다. 8월 백신 도입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도 했는데, 변수들이 많습니다.

유승현 의학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더나 백신 공급은 이달 셋째 주에서 넷째 주로, 또 다음 달로 연기됐습니다.

이 물량이 다음 주에는 들어 온다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모더나 사는 연기 물량의 상당 부분을 다음 주에 우선 공급하고, 이후 8월 공급에 차질 없게 공급하겠다고 우리 정부와 협의하였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비밀 유지 계약 위반 논란을 일으키며 밝힌, 다음 주 도입 물량도 130만~140만 회입니다.

하지만 모더나 수급 상황은 좀 더 지켜봐야 합니다.

모더나 측은 "협력업체의 시험 작업 때문에 백신 공급이 더뎌 앞으로 2주에서 4주 동안 생산 일정을 조정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정부도 다음 달 16일 시작되는 50~54세 접종 백신을 모더나 뿐만 아니라 화이자를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모더나 백신 물량이 계획대로 들어올지 100%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화이자 백신도 변수가 생겼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화이자가 생산 증량을 위해 시설을 점검하느라 한 달 정도 생산을 30% 줄인다며, 국내 도입량은 8월보다 9월에 집중될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여기에 선진국들이 추가 접종을 위한 물량 확보에 나서면서 국내 수급이 불안해질 수 있습니다.

8월 말쯤 18~49세 접종을 시작해 9월까지 국민 70%인 3천600만 명에게 1차 접종한다는 정부 계획은 그대로입니다.

정부는 모레(30일) 18세~49세 접종 일정을 포함한 8월 접종계획을 확정해 발표합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김호진, CG : 한정우·강경림) 

▶ '1,896명' 또 역대 최다 확진…"더 강한 조치도 검토"
▶ 하루 2,000명 곧 넘을 듯…4단계 출구 전략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