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궁' 코리아, 올림픽 9회 연속 '여자단체전' 석권

'신궁' 코리아, 올림픽 9회 연속 '여자단체전' 석권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1.07.25 23:40 수정 2021.07.26 0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계 최강 한국 양궁대표팀이 이틀 연속 금메달 과녁을 명중시켰습니다. 여자단체전에서 안산, 강채영, 장민희 세 선수가 올림픽 9회 연속 금메달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안산 선수는 벌써 2관왕이죠.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두 올림픽 첫 출전이지만, 더 이상 완벽할 수는 없었습니다.

안산이 첫 사수로 포문을 열었고, 맏언니 강채영이 중심을 잡아주면 장민희가 깔끔하게 마무리했습니다.

'파이팅'의 상징' 김제덕이 열렬하게 응원하는 가운데,

[코리아 파이팅!]

우리 선수들은 준결승까지 쏜 36발 가운데 34발을 9점 이상에 꽂으며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승승장구했습니다.

러시아와 결승전 1세트가 가장 짜릿했습니다.

반드시 10점을 쏴야 했던 마지막 사수 장민희가 생각대로 10점을 쏴 1점 차 승리를 가져왔고, 2세트에서는 안산이 화살 2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면서 완승.

3세트까지 단 한 번의 위기 없이 따내며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9회 연속 금메달입니다.

양궁 여자 단체 금메달
[강채영/양궁 국가대표 :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준비해온 만큼 저희 셋 다 같이 목에 금메달을 걸게 돼서 영광이고….]

[장민희/양궁 국가대표 : 양궁이 9연패를 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요. 연습한 게 이제 잘 나온 것 같아서 그래서 더 기쁩니다.]

안산 선수는 대회 첫 2관왕에 올랐습니다.

[안산/양궁 국가대표 : 목표는 다 이뤘기 때문에 개인전에서는 즐기면서 후회 없이 재밌게 시합하고 싶습니다.]

시상대 위에 선 세 선수는 '하트를 쏘는 세레모니'로 승리를 자축했고, 이틀 연속 애국가가 울려 퍼졌습니다.

대표팀은 남은 남자단체전, 여자·남자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모두 쓸어 담아 전 종목 석권에 나서겠다는 각오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박춘배, CG : 엄소민)

▶ 5년 전 눈물 깨끗이 씻은 강채영…"메달 맛 좋네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