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무현 탄핵' 소환해 난타전…"자살골 해트트릭"

'노무현 탄핵' 소환해 난타전…"자살골 해트트릭"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7.22 20:22 수정 2021.07.22 2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먼저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싸고 신경전이 치열합니다. 이낙연 후보가 자신은 탄핵에 반대표를 던졌다고 했는데 이재명 후보 측이 당시 현장 사진이 근거라며 이낙연 후보가 찬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또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법원 판결을 놓고도 후보들 사이에 책임 공방이 불거졌습니다.

먼저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는 17년 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 소추를 거론하며 이낙연 후보 공격에 나섰습니다.

당시 이낙연 후보는 탄핵을 당론으로 추진했던 옛 새천년민주당 소속 의원이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과거 자료를 보니까 이 후보가 스크럼까지 짜 가면서 탄핵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동까지 나서서….]

이재명 캠프의 김남국 의원은 탄핵소추안 통과 당일 국회 본회의장 사진 등을 인용해 반대투표한 게 맞느냐고 몰아붙였습니다.

이낙연 후보가 탄핵 찬성 의원들 주변에 서 있거나 의장석 주변에 앉아 있는 장면인데, 이낙연 후보 측은 "당시 이낙연 후보가 탄핵 소추에 반대 표결했다"고 재강조했습니다.

이낙연 후보 노무현 탄핵 소추 표결 참여
[최인호/이낙연 캠프 상황본부장 (YTN 라디오) : (이낙연 후보가) 반대표를 던졌다고 명백히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이 자의적으로 사진을 해석해 국민을 현혹하려 한다는 겁니다.

SBS에 보관돼 있는 당시 국회 취재 영상을 살펴보니 찬반 표결에 참여했던 이낙연 후보의 모습이 일부 포착돼 있지만, 물리력을 행사하는 장면이 찍혀 있지는 않았습니다.

무기명 비밀투표였던 만큼 당시 2표의 반대표 가운데 이낙연 후보의 표가 있었는지를 따로 확인할 방법은 없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유죄 확정도 후보 간 공방을 낳고 있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지난 2018년, 민주당 대표로서 댓글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를 결정했던 추미애 후보에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김두관/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KBS 라디오) :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이렇게 3번 자살골을 터뜨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에 대해 추 후보는 "우리를 갈라치기 하는 것 같다"며 "대응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반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승태, 영상편집 : 최혜영)  

▶ 이준석 "지지율 추이 위험"…尹 "여의도 정치 따로 있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