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해부대 포함 역대 '최다'…"4차 유행 한가운데"

청해부대 포함 역대 '최다'…"4차 유행 한가운데"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1.07.22 20:00 수정 2021.07.22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국 곳곳이 올 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한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가 역대 가장 많은 1,800명을 넘어섰습니다. 청해부대 확진자가 통계에 반영되면서 숫자가 더 늘어난 건데, 국내에서 발생한 환자만 따져도 1,500명이 넘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금이 4차 유행의 한가운데에 있는 거라고 분석했습니다.

오늘(22일) 첫 소식,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달 초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인천 서구의 한 주점입니다.

관련 확진자는 지금까지 108명 발생했는데, 일부는 델타 변이 감염으로 확인됐습니다.

주점 방문자를 매개로 델타 변이가 더 퍼졌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인근 현대제철에서는 이 주점을 방문했던 공장 직원을 중심으로 32명이 감염됐습니다.

[현대제철 관계자 : 감염 우려를 줄이기 위해서 선제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전 직원이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는 이미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따지지 않고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는 태권도 학원 발 집단감염이 인근 초등학교로 번지면서 모두 136명이 확진됐습니다.

빠른 전파 속도를 고려하면 델타 변이 가능성이 있습니다.

[대전시 관계자 : 급속도로 퍼지다 보니까 (델타) 변이 검사는 다 했고, 최종적으로 질병관리청 확인 작업에 있습니다.]

감염세가 더 빠르고 폭넓은 델타 변이의 특성은 비수도권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틀 연속에서 5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는데 국내 발생 감염자의 1/3에 육박합니다.

[배경택/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수도권을 비롯한 비수도권에서도 본격적인 감염 확산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4차 유행의 한 가운데에 (있습니다.)]

특히 민주노총 집회가 예정된 강원도 원주시는 내일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격상하고 집회는 1인 시위만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인근 양양군도 내일 3단계 격상을 결정해 비수도권 중 3단계인 지자체는 모두 12곳으로 늘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신소영)  

▶ 4단계 연장 '유력'…"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검토"
▶ 청해부대 보고 시점 · 초기 대응 조사…'셀프 감사' 논란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