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해부대 보고 시점 · 초기 대응 조사…'셀프 감사' 논란도

청해부대 보고 시점 · 초기 대응 조사…'셀프 감사' 논란도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7.22 20:03 수정 2021.07.22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틀 전 귀국한 청해부대 장병 가운데 1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는 27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뭐가 잘못된 건지 밝히기 위해 국방부가 오늘(22일)부터 감사에 들어갔는데 외부 기관이나 전문가가 포함돼 있지 않아서 결과를 믿을 수 있겠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태훈 국방 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대한 국방부 감사는 감사관실과 조사본부 조사관 10여 명으로 구성된 특별감사단이 맡습니다.

기간은 다음 달 6일까지입니다.

[부승찬/국방부 대변인 : (이번 감사는) 국방부 본부, 합참, 해군본부 및 해군작전사령부, 국군의무사령부, 청해부대 34진 등을 대상으로 하며 파병 준비 과정, 초기 대응의 적절성, 방역 전반에 대해 확인할 예정입니다.]

문무대왕함은 지난 2월 초 장병 전원이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감별 능력이 떨어지는 신속항체검사 키트 800개만 가지고 파병길에 올랐습니다.

군 지휘부가 백신 접종 계획을 수립하지 않았고 정확한 검사를 위해 필요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보내지 않은 경위 등이 감사 대상입니다.

감사단은 특히 지난 2일 첫 감기 증상자가 나온 뒤 환자가 속출했는데도 8일 뒤 합참에 보고되고 첫 확진자가 나온 14일에야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에게 보고된 이유도 파악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군 지휘부 책임론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외부기관이나 감염병 전문가조차 포함되지 않은 국방부 감사를 믿을 수 있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군은 앞서 공군 여중사 성추행 사망 사건에서도 봐주기 셀프 조사라는 비난이 일자 부랴부랴 외부인사들로 수사심의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습니다.

그제 귀국 직후 PCR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던 장병 1명이 양성으로 재판정돼 누적 확진자는 271명이 됐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정성훈)  

▶ 유치원 · 어린이집 감염 확산…비상 걸린 '돌봄'
▶ "델타 변이, 증식 속도 빠르고 빨리 감염시킨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