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방률 90%' 노바백스 온다…"변이에 효과적"

'예방률 90%' 노바백스 온다…"변이에 효과적"

유승현 기자 doctoru@sbs.co.kr

작성 2021.06.15 20:04 수정 2021.06.15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우리나라에 들어올 다섯 번째 백신은 미국의 노바백스입니다. 전체 2천만 명분 가운데 절반이 3분기에 들어올 예정인데, 최근 추가적인 임상시험에서 예방 효과가 9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내용은, 유승현 의학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노바백스 백신의 임상3상시험은 미국과 멕시코의 2만 9천96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대상자의 3분의 2는 백신을 3주 간격으로 2번 맞았고, 3분의 1은 가짜 약을 투여했습니다.

예방률은 90.4%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3월 영국에서 먼저 이뤄진 3상시험에서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96%의 예방 효과를 보였는데, 이번에는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된 상황에서도 높은 예방률을 보인 것입니다.

특히 주요 8종의 변이에 대해서는 93.2%까지 나타났습니다.

[스탠리 어크/노바백스 CEO : 전체적으로 90%의 효능을 보였고, 이것은 임상 기간 동안 많은 변이가 있었다는 것을 고려할 때 매우 높은 수치입니다.]

노바백스 백신은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만든 항원 단백질 자체를 직접 주입하는 방식입니다.

B형 간염이나 자궁경부암 백신에도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앞선 임상시험에서도 심각한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2~8도 사이에서 냉장 보관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입니다.

노바백스 측은 9월 말까지 미국과 유럽 등에서 사용승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도 비슷한 시기에 신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계약 물량 4천만 회분 가운데 절반을 3분기에 들여올 계획이지만, 다소 늦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화이자, 모더나 백신을 중심으로 3분기 6천만 회분이 예정대로 도입되면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미, CG : 한정우·엄소민) 

▶ 7월 수도권 '6명 모임'부터 허용 검토
▶ 국민 4명 중 1명 백신 맞았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