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7월 수도권 '6명 모임'부터 허용 검토

7월 수도권 '6명 모임'부터 허용 검토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6.15 19:59 수정 2021.06.15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달 5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개편안이 이번 주 일요일(20일)에 발표됩니다. 가게들 영업제한 시간이 지금보다 늦춰지고, 또 함께 모일 수 있는 사람 숫자도 몇 명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규제가 한꺼번에 풀리면 방역에 구멍이 생길 수도 있어서, 당국은 단계적으로 푸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새 거리두기 개편안은 기존 5단계에서 4단계로 줄고 영업금지 규제도 크게 완화됩니다.

최근 1주일간 국내에서 발생한 하루 평균 확진자가 418명인데, 개편안에서는 1단계와 2단계를 나누는 전국 519명보다 낮아 1단계에 해당합니다.

모임 인원 제한이나 영업금지 규제가 없습니다.

하루 1천 명 수준의 확진자가 나와 2단계로 높아져도 8명까지는 모일 수 있습니다.

식당, 카페는 물론 유흥시설도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합니다.

정부는 이런 내용의 개편안을 오는 일요일 발표하는데, 규제가 대폭 완화되는 만큼 감염이 확산할 수도 있습니다.

정부에서도 단계적 완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7월부터 곧바로 개편안을 적용하지 말고 다음 달 5일부터 3주간 수도권 기준으로 모임 인원을 6명까지 허용하고, 유흥시설은 밤 10시까지만 풀어주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단계적 완화 방안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이달 말까지 유행 상황, 지역별 의견을 고려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과 유치원, 어린이집 교사 등 20만여 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오늘 시작됐습니다.

[김보성/경찰 (29세) : 사회필수요원이라고 미리 먼저 맞혀주시니까 저는 감사하게 맞았습니다. 뭔가 홀가분하고 더 일을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60~74세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은 이번 주 완료되고, 75세 이상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이 본격 진행됩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CG : 김정은, VJ : 오세관) 

▶ 국민 4명 중 1명 백신 맞았다
▶ '예방률 90%' 노바백스 온다…"변이에 효과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