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급식 현장 가보니…500인분 볶느라 땀 '뻘뻘'

군 급식 현장 가보니…500인분 볶느라 땀 '뻘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06 20:12 수정 2021.06.06 2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먹는 문제로 혼쭐이 난 우리 군이 조리, 배식 현장을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장병 부실 급식은 예외적인 것이고, 전반적으로는 이렇게 문제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취지였을 텐데, 곽상은 기자가 현장 상황과 대책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저녁식사 시간을 앞두고 조리병들이 분주해집니다.

조리용 삽을 이용해 500인분 고기를 볶고 껍질을 벗겨낸 감자를 고르게 잘라 다듬습니다.

군급식 현장 군급식 현장
외부 모니터링단이 지켜보는 가운데 대용량 쌈장도 만들고, 달걀후라이를 추가한 격리 병사용 도시락을 준비합니다.

휴가 인원을 제외하면 보통 8명 안팎의 조리병과 민간 조리원 2~3명이 이 부대 490여 명의 삼시 세끼를 책임지는 것입니다.

[최지훈 중사/급양관리관 : (조리병들은) 휴일에도 쉬지 못하고 새벽같이 일찍 일어나서 조리 임무에 투입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부실 급식과 조리병 혹사 논란이 이어지자 국방부는 최근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우선 예산 750억 원을 추가로 확보해 다음 달부터 장병 1인당 급식 단가를 하루 1만 원으로 13.8% 긴급 인상합니다.

민간 위탁 시범사업도 육군훈련소 등 군 교육훈련기관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예찬/상병 : 저희는 당연히 고기류를 늘려준다 하면 병사로서 맛있게 먹을 자신이 있으니까 좋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임기응변식 예산 증액과 외주화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방혜린/군인권센터 상담지원팀장 : 학교 같은 경우에는 학교급식법이 있단 말이에요. 그런데 군은 컨트롤하는 것이 누구인지도 불분명한 상황이잖아요. 돈만 투여하면 문제가 모든 게 해결될 것처럼 생각하고 있는 거죠.]

전문가들은 식재료 조달부터 위생 관리, 조리인력 확충에 이르기까지 군 급식 시스템을 체계화하고 지휘관 책임을 강화하는 등 보다 근본적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원형희)

▶ 文 "병영문화 폐습 송구"…"명예 회복시켜달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