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병영문화 폐습 송구"…"명예 회복시켜달라"

文 "병영문화 폐습 송구"…"명예 회복시켜달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6.06 20:05 수정 2021.06.06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과했습니다. 유가족에게는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는데, 유족은 딸의 한을 풀고 명예도 회복시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여느 때보다 마음이 무거웠던 현충일입니다.

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통해 '병영문화의 폐습'이라고 적시하며 "송구하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현충일 추념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 아직도 일부 남아 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의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불거진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을 '억울한 죽음'으로 규정하고, 군 통수권자로서 직접 사과의 뜻을 밝힌 것입니다.

이와 함께 논란이 돼온 군 부실 급식 문제에 대해서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군 장병들의 인권뿐 아니라 사기와 국가 안보를 위해서도 반드시 바로 잡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군 스스로 국민 눈높이에 맞게 변화와 혁신할 수 있는 역량이 있다고 믿는다"며 군의 자성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념식 직후 곧바로 피해 부사관 추모소를 찾아갔습니다.

문대통령 공군 피해 부사관 추모소 방문
딸을 잃은 아버지는 문 대통령의 손을 차마 놓지 못하고 흐느꼈고, 문 대통령은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딸의 한을 풀고 명예도 회복시켜달라"고 눈물로 호소하는 유가족 앞에서, 문 대통령은 철저한 진상 조사와 병영문화 개선을, 동행한 서욱 국방장관에게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건이 알려진 직후였던 지난 3일, 엄중한 처리를 지시한 데 이어, 다음날 이성윤 공군참모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고, 오늘 대국민 사과와 함께 추모소를 찾아 조문한 것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직접 오늘(6일) 현충일 추념사에 관련 메시지를 추가했다"며, "대통령의 일련의 조치는 '군이 환골탈태해야 한다'는 강한 뜻을 담은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박선수)

▶ [단독] 군사경찰 · 간부 줄소환…부실 수사 추궁
▶ 군 급식 현장 가보니…500인분 볶느라 땀 '뻘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