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수욕장 여는데…외국인 노마스크에 '술판 난장'

해수욕장 여는데…외국인 노마스크에 '술판 난장'

KNN 주우진 기자

작성 2021.05.31 20:08 수정 2021.05.31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날이 더워지면서 부산에 일부 해수욕장이 내일(1일)부터 문을 엽니다. 이렇게 사람 많이 모이는 관광지일수록 방역 대책이 더 철저해야 하는데, 지난 주말 부산 해운대에는 외국인들 수천 명이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고 소란을 피우는 일이 있었는데도 지자체는 말 그대로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이 내용은 KNN 주우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쓰지 않은 외국인들이 무리 지어 술을 마시고 길거리 흡연도 꺼리지 않습니다.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 휴일을 맞아 부산을 찾은 주한미군 등 외국인들인데 방역수칙은 나 몰라라입니다.

[박재분/부산 해운대구 : 불안하더라고요, 마스크를 쓰고 다녀도 떼를 지어 다니면 안 되는데 마스크도 안 쓰고….]

늦은 밤, 폭죽까지 쏘며 난장판을 벌이면서 인근 주민들은 밤새 소음과 불안에 떨었습니다.

방역수칙을 어긴 외국인들도 문제지만 소동을 벌어지는데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관계당국도 문제입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감염병 사안인만큼 기본적으로 지자체의 업무라는 입장입니다.

부산시는 메모리얼 데이 휴일이 있다는 사실 자체를 인지하지 못해 아무런 대비도 못 했습니다.

최근 계속된 외국인들의 노마스크 문제에도 별다른 수를 내지 못했던 관할 구청은 이번에도 속수무책이었습니다.

[김성철/해운대해수욕장 운영팀장 : 신원조회와 과태료 처분 절차 자체가 어렵고 신원조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아 과태료 부과에 상당히 애로가 많습니다.]

내일부터 부산의 7개 공설 해수욕장 가운데 해운대 지역 2곳이 조기 개장해 긴장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해운대구는 조기 개장 기간 파라솔 대여와 샤워 시설 등은 운영하지 않고 안심콜과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해 방문객 이력을 관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박동명 KNN, 영상편집 : 김지영 KNN, 화면제공 : 인스타그램 busan.food.here)    

▶ 고3 수험생 33명 집단감염…원격수업 전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