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바이든, 큰 실수…심각한 상황 직면할 것"

북한 "바이든, 큰 실수…심각한 상황 직면할 것"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5.02 20:22 수정 2021.05.02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은 미국을 향해서도 강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북핵 대응 원칙을 밝힌 바이든 대통령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점차 도발 수위를 높여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외무성 미국 국장 명의로 바이든 대통령이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며 비난한 발언은 지난달 28일 첫 의회 연설 중 나왔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현지 시간 28일) : (북한과 이란) 두 나라가 제기하는 위협을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하기 위해….]

외교와 억지, 양면 카드를 모두 활용하겠다는 원칙적 발언을 한 셈인데, 북한은 "예상했던 그대로"라고 평가했습니다.

외교는 "적대행위를 가리는 간판"에 불과하고, 억지는 자신들에 대한 "핵 위협"일 뿐이라는 겁니다.

북한은 "새 대북정책 근간이 선명해진 이상 상응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밝혀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외무성대변인 명의의 또 다른 담화에서는 미 국무부가 북한인권단체 행사에서 김정은 정권 책임론을 거론한 데 대해 최고 존엄을 건드렸다며 반발했습니다.

[박원곤/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북한이 꾸준하게 이야기한 것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선철회하라는 것인데 (이 요구에) 훨씬 못 미치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좀 더 압박을 통해서….]

북한이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만큼, SLBM 발사 등 무력시위 수위는 시간을 두고 높여갈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바이든 정부와의 협상을 마냥 거부하지는 않겠지만, 북미협상이 당장은 쉽지 않아 보이는 만큼 대화가 성사되기까지 우여곡절이 있을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 김여정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상응 조치 경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