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여정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상응 조치 경고

김여정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상응 조치 경고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5.02 20:21 수정 2021.05.02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잠잠한 듯했던 북한이 우리나라와 미국을 향해 강한 경고를 보내왔습니다.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직접 나섰습니다.

먼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입니다.

<기자>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지난달 말) : 대북전단 50만 장을 보냅니다. 김정은 세습독재 끝장내자!]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달 말 북한에 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힌 데 대해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왔습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미국산 앵무새 같은 대남 독설로 유명한 김여정이 직접 나섰습니다.

김여정은 용납 못할 도발 행위가 일어났는데도 남한 당국이 방치했다며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 : (전단살포를)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면서 그에 상응한 행동을 검토해볼 것이다. 우리도 이제는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

북한은 김여정 담화를 주민들이 볼 수 있는 노동신문과 조선중앙TV에도 공개했습니다.

실제로 행동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입니다.

예상할 수 있는 북한 행동은 지난 3월 김여정 담화에 실마리가 있습니다.

김여정은 당시 한미훈련을 비난하면서 남한과의 공식 대화창구인 조평통 폐지와 금강산국제관광국을 비롯한 남북 교류협력기구 폐지,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2일) 김여정 담화 뒤 전단금지법이 확실히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고, 김창룡 경찰청장은 전단살포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정부는 어떤 긴장 조성 행위도 반대한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서라도 먼저 남한을 상대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 북한 "바이든, 큰 실수…심각한 상황 직면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