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기차역이 '시상식장'으로…코로나 검사만 3번

[현장] 기차역이 '시상식장'으로…코로나 검사만 3번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4.25 20:16 수정 2021.04.2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분위기를 좀 바꿔서 기대감이 생기는 뉴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지난해에는 기생충, 올해는 미나리.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우리에게도 꽤 기다려지는 행사가 됐습니다. 올해는 코로나 상황에 맞춰 기차역에서 시상식이 이뤄지고, 후보자들은 코로나 검사를 3번씩 받도록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먼저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기차역 대합실 옆에 대형 오스카 트로피가 들어섰습니다.

바깥에도 축하 무대 공사가 한창입니다.

철제 펜스가 쳐져 외부인의 접근은 차단됐습니다.

오스카
올해는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로스앤젤레스 철도 교통의 중심지 유니언 스테이션의 매표소와 대합실을 아카데미 시상식 장소로 쓰기로 했습니다.

후보자들은 행사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기로 했지만, 코로나 검사를 3번씩 받아야 합니다.

[스테이시 쉬어/아카데미 시상식 연출자 : 코로나 때문에 이번 행사는 더 친밀한 사건이 될 것입니다. 행사장에는 후보자들과 초대 손님, 시상자들만 갈 것입니다.]

한 편의 영화처럼 만들어질 예정인 올해 시상식은 팬데믹 이전 영화관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는 전략입니다.

[제시 콜린스/아카데미 시상식 연출자 : 저는 사람들이 '극장으로 가는 걸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어, 나는 주변에 문 연 극장이 있으면 이번 주말에 갈 거야' 이렇게 느꼈으면 합니다.]

지난해 시상식이 열렸던 돌비 극장에서는 올해는 축하 공연만 열립니다.

행사 하루 전인데도 돌비 극장 주변에는 관광객들로 북적입니다.

[디안나/베벌리 힐스 상인 : 50% 정도 손님이 돌아왔습니다. 미국인들이 백신을 맞고 있어서 관광객들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습니다.]

지난해 영화 기생충에 이어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어떤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박지인)      

▶ "윤여정 수상 가능성 높다"…교민 사회도 기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