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총선 앞두고 오염수 방류 결정…거센 반발

日, 총선 앞두고 오염수 방류 결정…거센 반발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4.13 20:04 수정 2021.04.13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현재 일본에 보관 중인 오염수는 모두 126만 톤으로, 올림픽 규격 수영장 500개 정도를 다 채울 수 있는 엄청난 양입니다. 먼저 일본 스가 총리가 오늘(13일) 한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스가/일본 총리 : (오염수의) 해양 방출이 현실적이라고 판단해서 기본 방침으로 결정했습니다.]

일본은 오염수를 400배가 넘는 바닷물로 희석해서 괜찮을 거라고 주장하지만, 사람 몸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인 삼중 수소는 완전히 걸러내는 게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장비 설치하고 내부 승인 거치는 데 한 2년 정도 걸린다고 보면, 일본은 2023년부터 30년 동안 계속해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겠다는 계획입니다. 그 나라에서 일어난 사고는 그 나라 안에서 처리한다는 원칙을 지키지 않고 또 이웃 나라와 구체적인 협의도 없이 일본이 이런 무책임한 결정을 내린 배경과 대책, 지금부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도쿄 연결합니다.

유성재 특파원, 이게 어제오늘 일도 아닌데 일본이 지금 시점에서 바다에 버리기로 결정한 이유는 뭡니까?

<기자>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용량이 한계에 도달하는 시점이 내년 가을이라는 게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예측입니다.

방류 준비에 2년 정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 결정해도 늦다는 겁니다.

하지만 정치적인 이유도 있어 보입니다.

오염수 방류 결정은 어차피 극심한 반대에 부딪힐 수밖에 없고, 이걸 미룰수록 올가을 중의원 총선과 가까워지기 때문에 재집권에 불리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의 발언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중국이나 한국의 원전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물보다 안전하다면서 이런 말도 했습니다.

[아소/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 저는 좀 더 (결정이) 빨랐더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그 물(오염수)을 마셔도 아무 일도 안 생길 겁니다.]

일본 아소 부총리
<앵커>

아무 일도 없을 거면 일본 땅에 묻어도 될 텐데 왜 바다에 버리는지는 잘 이해가 가지는 않습니다만, 옆 나라인 우리도 이렇게 걱정되고 화가 나는데 일본 안에서는 당연히 반발이 거세겠죠?

<기자>

역시 어민들의 반발이 가장 큽니다.

지난 2월부터 간신히 시범 조업이 재개됐는데, 또다시 큰 타격을 입을 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총리관저 앞에서는 방류 결정에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는데 300여 명이 모여 어제보다 규모가 더 커졌습니다.

참가자들은 바다를 더럽히지 말라고 외쳤고, 후손에 물려줄 바다를 핵 쓰레기장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가타오카/시민단체 '원자력 정보실' : 많은 지적에도 불구하고 결국 아무 대책도 없이 바다에 버린다는 것 아닙니까. 절대로 용서할 수 없습니다!]

이들은 정부와 도쿄전력이 5년 전에는 어민 등 관계자들의 이해 없이는 방류를 결정하지 않겠다고 문서로까지 약속해 놓고, 공청회 한번 없이 방류를 결정한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영상편집 : 이승열)   

▶ "절대 용납 못 해"…중국도 반발 · 일본 편든 미국
▶ "희석 방류는 눈속임"…'세슘 우럭'도 여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