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공개발? 주민 의견 묻지도 않고"…시작부터 곳곳 반발

"공공개발? 주민 의견 묻지도 않고"…시작부터 곳곳 반발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1.04.01 20:46 수정 2021.04.01 2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도심에서 공공개발을 추진할 후보지가 어제(31일) 공개됐습니다. 그런데 몇몇 지역에서는 주민들의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채 지자체가 밀어붙이고 있다는 불만도 나옵니다.

정부의 계획대로 잘 진행될 수 있을지 정성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목표 입주량이 4천 가구를 넘어 공공개발 후보지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은평구 증산동 일대입니다.

뉴타운 재정비촉진 구역으로 지정되고도 20년 넘게 지지부진했던 개발이 속도를 낼 거라는 기대가 큽니다.

[은평구 증산동 주민 :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재개발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잖아요. 그런 부분에서 좋을 수 있죠.]

[박홍대/증산 공공주도 재개발 추진위 : 증산4구역은 숙원사업이 재개발이거든요. 20년 숙원사업 재개발을 5년 내 빨리할 수 있다고 하니까….]

하지만 반대하는 주민도 있습니다.

주민 370여 명이 공공주도 사업이 아닌 민간 재개발을 원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은평구와 국토부에 냈습니다.

[김연기/증산 민간 재개발 추진위 : 구청에서 주민 의견을 제대로 수렴을 안 하고 이렇게 밀어붙이는 거거든요. 그럼 안 돼요.]

민간 재개발을 추진하던 영등포구 신길동 지역에서도 볼멘소리가 나옵니다.

[영등포구 신길동 주민 : 공공주도는 검토 대상에 아예 없었어요. 어제는 '뻥' 하고 터진 거예요.]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지역이 노후화됐는데도 사업성이 떨어지고 주민 의견 수렴이 안 돼 사업 추진이 어려운 지역을 공공 참여로 해결하는 게 목표입니다.

그런데 오히려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정부, 지자체가 주도하면서 시작부터 주민 반발을 산 모양새입니다.

[김진유/경기대 도시교통공학과 교수 : 가장 목표가 되는 주체가 거기 살고 있는 분들, 주민들이잖아요. 추진하는 정책 목표에도 맞지 않고, 속도도 더 느려질 수 있는….]

정부는 매주 주택 공급 브리핑을 통해 공급 추진 방향을 공유하겠다는데 해당 지역 주민과의 소통이 더 절실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김종태)  

▶ 이해관계 복잡한데…'깜짝 발표' 능사일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