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벌집' 100여 채 짓더니 산단 지정…투기 수사 검토

'벌집' 100여 채 짓더니 산단 지정…투기 수사 검토

TJB 조혜원 기자

작성 2021.03.10 20:18 수정 2021.03.10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의혹이 전국으로 번져나가는 가운데 행정수도인 세종시에서도 투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설 땅에 이른바 벌집이라고 불리는 조립식 주택이 줄줄이 들어서고 있고 없던 나무들이 갑자기 늘어나고 있습니다. 세종시와 경찰이 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TJB 조혜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등 일대 366만㎡는 지난 2018년 국가산단으로 지정됐습니다.

하지만 발표 직전 거래량이 급증했고 외지인들이 땅을 사서 조립식 건물인 일명 벌집을 곳곳에 지었습니다.

어림잡아 100여 채에 이르는데, 지번이 붙어있어 불법 건축물은 아니지만, 보상을 노린 의혹이 짙습니다.

세종시 조사 착수
또 밭마다 최근 심은 것으로 보이는 묘목들이 식재돼 있습니다.

[인근 공인중개사 : 아무리 시골도 정부 (발표) 후에 다 규제를 받으니까 그전에 어떻게 소스를 받았나 알고서 다 그렇게 하더라고.]

세종경찰청은 계획적 투기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위한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세종경찰청 관계자 : 자료 제출받아서 사실관계 확인 검토 중인 단계입니다. 별도로 고발이 들어온 건 없습니다.]

세종시도 전담팀을 꾸려 조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세종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전·현직 공무원들과 LH 직원 등이 지분 쪼개기 방식으로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내용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과 이태환 의장이 각각 부인과 어머니 명의로 조치원읍 토지를 매입한 뒤 도로포장 예산을 편성했다는 투기 의혹 불씨도 되살아나는 양상입니다.

세종시가 대규모 정부 재정을 들여 신도시 개발이 진행된 만큼 정부 전수 조사 범위에 포함돼야 한다는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가운데 본격 수사도 임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황윤성 TJB)  

▶ "투기 봉쇄" 한목소리…'최대 무기징역' 법안도
▶ LH 15명 안팎 추가 확인…광명 · 시흥 공무원 14명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