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식판으로 머리 맞고"…반년 지나 확인한 CCTV

"식판으로 머리 맞고"…반년 지나 확인한 CCTV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3.04 20:43 수정 2021.03.04 2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린이집의 한 교사가 만 2살이 갓 지난 아이 2명을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연히 부모로서는 당연히 내 아이가 무슨 일을 당했는지 확인하고 싶은데 아이가 학대받은 사실을 알고도 반년 동안 CCTV 영상을 제대로 볼 수 없었던 부모들이 있습니다.

먼저 이현정 기자가 그 내용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A 씨는 지난해 6월 어린이집 교사에게 아이에게 상처가 났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교사는 아이가 친구에게 물릴 뻔해서 둘을 떼어놓다 일어난 일이라고 했습니다.

이전에도 종종 상처를 발견했던 터라, 어린이집 CCTV 영상 확인을 요구했습니다.

[A 씨/피해 아동 어머니 : (원장이) 반 아이들, 학부모들 동의를 받아야지 볼 수 있다면서 거절하더라고요. 그래서 이건 보고 넘어가야 되겠다(고 강하게 요청했습니다.)]

어렵사리 일부 영상을 본 A 씨는 교사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확신했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 씨/피해 아동 어머니 : 교사가 아이 뒤에서 이렇게 잡아끄는 장면이 바로 나오고 아이가 막 아파서 몸을 막 흔들면서 울더라고요.]

경찰이 두 달 치 CCTV를 확인하면서 다른 아이를 학대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B 씨/피해 아동 어머니 : (원장한테 갑자기) 연락이 와서 경찰서에서 수사하는 과정에 학대 의심이 돼서 전화가 갈 거라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정작 부모들은 학대 장면을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어린이집은 영상을 경찰에 넘겼다고 했고 경찰은 수사기록이라며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결국 교사가 재판에 넘겨지고 난 뒤에야 학대 영상을 전부 볼 수 있었습니다.

학대 사실을 알고 난 지 반년이 지나서였습니다.

아이들은 친구를 울렸다며 식판으로 머리를 맞고, 낮잠을 자지 않는다고 패대기쳐지고, 장난을 친다며 교사에게 떠밀려 넘어졌습니다.

아이들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까지 받아 치료 중입니다.

[B 씨/피해 아동 어머니 : 눈 이렇게 깜빡 깜빡거리는 증상이 그 이후에 나타나기 시작해서.]

[A 씨/피해 아동 어머니 : (아이가) 항상 가족들 때리면서, 왜 때리느냐고 하면 '화가 나서 그랬어'(라고 말해요.)]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이홍명)  

▶ CCTV 보려면 수천만 원?…현장에서는 혼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