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절한 경제] 불안한 30대, 서울 아파트 '영끌 중'

[친절한 경제] 불안한 30대, 서울 아파트 '영끌 중'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1.02.22 10:47 수정 2021.02.22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친절한 경제 시간입니다. 이번 주도 김혜민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김 기자, 요즘에 아파트 거래량이 좀 줄었다, 이런 얘기가 좀 들리던데 실제로 이런 이야기를 뒷받침해줄 수 있는 통계가 나왔다면서요?

<기자>

네, 지난해에 부동산 가격이 많이 오르면서 패닉바잉이나 영끌 같은 것 많이 하셨죠.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주택 매매 거래 수가 크게 줄었습니다.

국토부의 지난달 통계를 보면 지난달 거래가 지난해 12월과 비교해서 35.4% 줄었습니다.

겨울에다가 학교 방학이라서 줄어든 것 아니냐 할 수도 있는데요,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봐도 10% 넘게 감소한 수치입니다.

그중에서도 수도권보다는 지방 거래량이 더 많이 줄었습니다.

수도권은 25.4% 줄어드는데 그쳤지만, 지방은 43.5%나 감소했습니다.

아파트 가격이 너무 많이 오르는 데다가 정부의 고강도 대책이 계속되면서 지방부터 서서히 거래량이 줄어들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앵커>

정말 많이 줄었네요, 그런데도 30대의 매수 비중, 이거는 좀 크게 늘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세대 전체적으로 거래량이 줄어든 건 맞습니다. 그런데 30대들의 매매 비중은 점점 늘어서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에서 30대 비중은 40% 가까이나 됐습니다. 지난달에 서울에서 아파트를 산 5명 중에 2명은 30대였다는 말이죠.

그 뒤를 40대와 50대가 이었습니다. 이 통계가 2019년부터 집계됐는데요, 그때 이래로 30대 매매 비율은 역대 최고치입니다.

그럼 20~30대 젊은 층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지역은 어디일까요, 강서구가 제일 많았고 노원구, 영등포구 순이었습니다.

30대는 40~50대보다 자산이 많지는 않기 때문에 강남이나 용산 같은 아파트 가격이 비싼 곳보다 상대적으로 중저가 지역의 매매가 많았습니다.

30대는 독립할 나이이기는 하지만, 결혼 한 뒤에 아파트를 사도 되는 수요자들까지 조급함과 초조함으로 미리 구매하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특정 세대의 수요 쏠림 현상을 이연시켜야 부동산 시장이 안정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매매 상황은 지금 그렇고 가격도 좀 궁금하기는 해요, 가격은 좀 어떻습니까?

<기자>

아파트 가격의 상승폭이 중요한데요, 이것 역시 다소 줄어들었습니다.

저번 주 매매 가격은 0.14% 올라서 지난주 대비 0.03% 상승폭이 줄었습니다.

1월 중순부터 계속 오르던 상승폭이 이번에 이렇게 꺾인 거죠.

이때쯤에 2·4 공급 대책이 있었잖아요, 현금 청산 때문에 재건축 진행할지 안 할지를 두고 주택의 가치평가가 다시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수요층이 관망세로 돌아간 걸로 보입니다.

다만 이 상승폭이라는 게 가격이 내려갔다는 의미는 아니고 조금 덜 올랐을 뿐이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아직은 공급대책이 성공했다고 보기에는 좀 이릅니다.

상승폭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이제 가격이 떨여졌다는 게 아니라 올라가는 추세가 조금 꺾였다, 이렇게 좀 봐야 하는 거군요. 그래서 그런가요, 정부가 또 대출 관련해서 정책을 변경한다고요. 설명해 주시죠.

<기자>

집 구매할 때 보금자리론 대출 많이 이용하시잖아요, 그런데 이거 하려다가 못 받으신 분들도 계십니다.

보금자리론은 주택을 살 때 낮은 고정 금리로 대출을 해주는 정책인데요, 소득이 연 7천만 원보다 낮은 사람이 6억 원 이하 부동산을 구매할 때만 이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기준이 현재 부동산 시세나 연소득에 비해서 너무 엄격하다, 이런 지적이 많았습니다.

울의 주택 중위 가격이 6억 원을 넘은지는 이미 오래됐습니다.

그래서 주택금융공사가 이번에 보금자리론 기준 개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금융위 내부에서는 아직 기준 완화에는 신중한 모습입니다.

서울 집값은 많이 올랐지만 "전국적으로 보면 작년보다 올해가 훨씬 더 많은 대출이 나가고 있다"는 이유입니다.

다음 달 발표되는 가계부채 선진화 방 안에서 대출 규제 방향의 큰 틀이 정해는데요, 이때 보금자리론 요건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전반적인 여론이 이 기준에 수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는 데다가 선거도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기준이 완화될 가능성도 높은 걸로 점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