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사면엔 선 긋고 윤석열은 끌어안고

문 대통령, 사면엔 선 긋고 윤석열은 끌어안고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1.18 20:15 수정 2021.01.18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8일)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방향을 밝혔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일부 기자는 회견장에 있고 또 다른 기자들은 화상 연결 프로그램을 통해서 온라인으로 질문했습니다. 그래서 기자들은 예전과 달리 이번에는 번호판을 들고 질문 기회를 얻었습니다. 2시간가량 이어진 오늘 회견에서 전직 대통령 사면과 검찰개혁을 비롯해 코로나 방역, 부동산, 또 외교안보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그러면 오늘 회견 내용을 분야별로 나눠서 지금부터 하나하나 풀어보겠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청와대 출입하는 정경윤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기자>

Q.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생각은?

[문재인 대통령 :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기는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Q. 윤석열 총장 징계 관련 어떤 논의?

[문재인 대통령 : 그냥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 그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지금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새해 벽두에 사면론을 꺼내면서 정치권 최대 현안으로 부상을 했는데, 오늘 문 대통령이 분명히 선을 그었습니다.

국민 공감대라는 전제가 성숙하지 않았다는 건데, 각종 여론조사에서 사면 반대 의견이 많았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윤 총장에 대한 답변과 관련해서 행간을 풀어보면, '검찰총장 임기까지 일하시라, 대신 정치적으로 오해를 살 행보는 하지 말라'로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아울러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적극 동참하라는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봐야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월성원전에 대한 검찰 수사와 감사원의 감사가 정치적인 목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고, 박원순 서울시장 건에 대해서는 피해자라는 명칭을 사용하며 피해 사실에 대단히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여론을 두루 수렴한 결과로 보입니다.  

▶ "백신 부작용, 정부 보상…예상 넘는 주택 공급"
▶ "한미훈련 북과 협의 가능…강제집행 바람직 안 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