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훈련 북과 협의 가능…강제집행 바람직 안 해"

"한미훈련 북과 협의 가능…강제집행 바람직 안 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1.18 20:21 수정 2021.01.18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계속해서 이번에는 외교 안보 분야 내용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군사훈련 문제는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했고, 경색돼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한 해법도 내놨습니다.

이 부분은 김혜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당 대회에서 핵 무력 강화를 천명했던 북한이지만 비핵화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북한이 중지를 요구하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는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이라며 북측과 대화로 풀겠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필요하면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대대급 이하로 훈련 규모를 줄이는 방안 등을 미국 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모레(20일)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에는 싱가포르 합의를 기반으로 북한과 대화에 나서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북미대화는) 트럼프 정부에서 이뤘던 성과를 계승해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어야 한다고 봅니다.]

대선 국면에서 김정은 총비서를 폭력배라고 했던 바이든 당선인과 조속한 협의를 통해 하노이 회담 이후 교착 상태인 북미 대화를 재개하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최근 위안부 배상 판결로 악화일로인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외교적 해법을 우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위안부 판결 문제가 더해져) 조금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일본 전범 기업의 국내 자산이) 강제 집행의 방식으로 현금화된다든지 판결이 실현되는 방식은 (한일 관계에)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강제집행 전에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유연한 입장을 처음 밝힌 건데,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기본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한일 관계의 추가 악화를 막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 문 대통령, 사면엔 선 긋고 윤석열은 끌어안고
▶ "입양 아동 바꾼다든지"…쏟아진 비판에 해명 진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