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당, 고 김용균 모친과 노숙 단식투쟁 돌입…"중대재해법 제정하라"

정의당, 고 김용균 모친과 노숙 단식투쟁 돌입…"중대재해법 제정하라"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12.11 1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당, 고 김용균 모친과 노숙 단식투쟁 돌입…"중대재해법 제정하라"
임시국회 회기 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 중인 정의당이 산재 사망 유가족들과 함께 무기한 노숙 단식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단식 투쟁에 나선 강은미 원내대표와 정의당 지도부는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재해법이 제정될 때까지 싸움을 멈출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단식에 동참한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은 "평생 밥 굶어본 적이 없는 제가 이제 스스로 자신을 갉아먹는 투쟁 방법을 택한다. 제가 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며 울먹였습니다.

김종철 대표는 "김용균 2주기에도 달라지지 않은 현실은 국회의 직무유기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