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정, 2050 탄소중립 협의회 "그린뉴딜기본법 입법"

당정, 2050 탄소중립 협의회 "그린뉴딜기본법 입법"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12.07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당정, 2050 탄소중립 협의회 "그린뉴딜기본법 입법"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50 탄소중립' 목표가 전 세계적 흐름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그린뉴딜기본법' 입법을 통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은 오늘(7일) 아침 국회에서 열린 협의회에서 탄소 중립 추진을 위한 경제구조 저탄소화, 저탄소 기후산업 육성, 인식전환 및 소외계층 보호라는 3대 정책 방향과 추진 계획을 논의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 세계가 기후 위기에 대비해 탄소 중립을 선언하고 있다"면서 "우리 산업구조는 제조업과 석탄발전 비중이 높다.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주력산업의 수출제한과 글로벌 시장 배제로 인해 삼류 국가로 전락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대 과제로 내연기관차 친환경 가속화 등 발전소·건물·수송 분야 경제구조 저탄소화, 차세대 전지 핵심기술 확보 등 저탄소 산업생태계 조성, 국민 인식전환과 기업 참여를 제시하고 관련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법적 근간을 만들기 위해 그린뉴딜기본법 발의와 함께 기후위기 대응 입법을 순차적으로 해야 한다"면서 "탄소중립 당정협의를 구체적 안건 중심으로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기술개발, 재정지원, 녹색금융 등 다양한 측면에서 탄소중립 친화적 제도를 설계해 인프라와 제도 기반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