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 병상마저 부족하다…"수능까지 3단계 격상"

부산, 병상마저 부족하다…"수능까지 3단계 격상"

KNN 김민욱 기자

작성 2020.11.30 20:12 수정 2020.11.30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에서는 코로나 환자가 계속 늘면서 병상이 부족해졌습니다. 그래서 일부 확진자들을 다른 지역으로 옮겼습니다. 이에 부산시는 거리두기 단계를 사실상 3단계 수준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계속해서 KNN 김민욱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부산에서는 11명 발생했습니다.

부산은 음악실 관련 확진자가 3명 추가되면서 이 음악실과 관련한 확진자만 지금까지 120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부산에서는 엿새째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데, 어제(29일)는 하루 확진자가 51명으로 코로나 사태 이후 일일 최다 확진자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연일 기록적인 확진자 수에 우려했던 병상 문제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금정고 확진자 등 20명을 대구 동산 병원으로 옮겼는데, 병상이 모자라 다른 지역으로 확진자를 이송하기는 처음입니다.

지난 27일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선원 22명이 집단 감염되는 등 부산항발 확진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부산시 보건당국은 내일 0시부터 기존 거리두기 1.5단계에서 사실상 3단계 수준으로 격상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수능시험까지 72시간 동안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바이러스를 원천 봉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변성완/부산시장 권한대행 : 오늘부터 12월 3일 수능시험 날까지 총력을 다하는 3단계 수준의 행정방역체계를 통해 72시간 동안 코로나를 봉쇄한다는 각오로 임하겠습니다.]

보건당국은 거의 모든 유형의 시설에서 감염이 폭증하고 있다며 시·구·군 경찰인력을 2배 이상 투입해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3단계 조치에 식당은 밤 9시 이후 포장과 배달만 허용됩니다.

카페는 전체 영업시간 내내 포장과 배달만 가능합니다.

학원은 인원을 제한하거나 밤 9시까지 운영을 해야 하며 독서실·스터디 카페도 밤 9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합니다.

(영상취재 : 정성욱 KNN)   

▶ 휴일에도 이틀째 400명대…"올겨울이 최대 고비"
▶ 기아차 · 삼성전자 공장 잇따른 확진…현장도 차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