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수감사절 코로나 경고에도 美 공항 북새통…이틀간 200만 명 여행

추수감사절 코로나 경고에도 美 공항 북새통…이틀간 200만 명 여행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1.23 04: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수감사절 코로나 경고에도 美 공항 북새통…이틀간 200만 명 여행
▲ 추수감사절 여행객으로 북새통을 이룬 애리조나주 피닉스 스카이하버 국제공항

미국 보건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추수감사절 여행 금지를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이틀간 미국민 200만 명이 항공기 여행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지시간 어제(22일) CNN 방송에 따르면 추수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을 앞둔 지난 20∼21일 미국 전역에서 200만4천200여 명이 항공기로 여행길에 올랐습니다.

미국 교통안전청은 20일 하루 항공 여행객은 101만9천836명, 21일 탑승객도 98만4천369명으로 집계됐다며 20∼21일은 지난 3월 코로나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로 항공기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19일 추수감사절 여행을 하지 말라고 권고했고, 20일에는 하루 신규 확진자만 19만 5천여 명이 나와 추수감사절 여행에 대한 우려가 커질 대로 커진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상당수 미국민은 여행 경보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위험을 감수한 채 비행기에 탑승했습니다.

CNN 방송은 "미국 항공사들이 코로나 대유행 시작 이후 가장 바쁜 한 주를 준비하고 있다"며 "아메리칸 항공은 추수감사절 주간 비행편을 평소보다 15% 늘리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하버드 의대 크리스토퍼 워샴 박사는 CNN 방송에 "코로나 대유행 이래 가장 많은 사람이 여행에 나설 수 있다는 소식이야말로 가장 무섭다"며 추수감사절 여행객이 가족 모임에서 코로나를 무차별적으로 전파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