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전문가 "북, 바이든 주목 끌려 몇 주 내 미사일 도발 가능성"

미 전문가 "북, 바이든 주목 끌려 몇 주 내 미사일 도발 가능성"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1.13 04:23 수정 2020.11.13 0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전문가 "북, 바이든 주목 끌려 몇 주 내 미사일 도발 가능성"
미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주목을 끌기 위해 취임 전 군사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에번스 리비어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12일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몇 주 안에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을 하는 것을 목격할 수도 있다"며 "차기 대통령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수석차관보 출신인 리비어 연구원은 "바이든 당선인은 국내 문제를 포함한 다른 현안을 최우선 순위에 올려놓고 싶겠지만, 북한은 미국이 자신을 주목하게 만들 방법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코노미스트인텔리전스유닛(EIU)의 아시아 분석가 와카스 아덴왈라도 "북한은 종종 다양한 미사일 시험을 수행함으로써 계속 의미있는 존재로 남기 위한 시도를 한다"며 "이는 북한 현안을 (미국의) 핵심 외교정책 우선순위로 남게 해 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실제로 북한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초기에 모두 미사일을 발사한 적이 있습니다.

미 조지워싱턴대 샤론 스콰소니 교수는 북한이 더 많은 미사일 시험으로 미국을 도발하지 않더라도 북한 문제가 "바이든 당선인의 임기 시작부터 최우선 외교정책 목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스콰소니 교수는 바이든 당선인도 "점잖은 무시가 북한에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한 것보다는 외교적으로 더 조용할지 모르지만, 앞으로도 우선순위가 될 거로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